Yogurting

!/archives/20040708/Yogurting.PNG 50%!
우리회사에서 publish한 게임 중에 우리회사에서 제작한 첫번째 MMORPG인가? 어쨌든 어제 날짜로 Closed beta를 시작했다. 베타가 시작되기 전부터 [“동영상”:http://dl.yogurting.com/movie/yogurting_opening_dn_high.zip]이 꽤나 선풍적인 인기를 끌어서 다들 한번씩은 봤을지도 모르겠지만, 이 캐릭터(안나) 정말 이쁘지않나? [“요구르팅 댄스 분석”:http://www.loliparty.net/index.php?pl=116&nc=1]이 나올 정도니까, 굳이 여러 말 할 필요도 없을 듯 하다. 개인적으로는 정말로 안나의 댄스 코스프레를 보고싶은데, 악취미일까나~
당연히 Closed beta에 해당하는 버전을 플레이해볼 수 있었다. 몇가지 단어로 요구르팅의 특징을 적어보자면, 학원물, 카툰 렌더링 방식, 채널 형태의 던전 방식 정도가 될 것 같다. 학교를 배경으로 하고 있고 PC들이 학생이라는 점, 선생님들이 등장하는 것들 정도가 학원물을 chracterize하는 요소들일테고… 캐릭터나 그래픽 자체는 다른 게임들에 비해서 정교하다거나 뛰어난 맛은 보이지가 않는다. 2D concept 수준에서는 좀 뛰어났을지는 모르겠지만, 게임 내에서는 별로 부각되어보이지 않는 것 같다. 아무래도 전체적인 완성도가 낮기 때문이지 않을까 하는데, Closed beta라는 이유로 국내에서는 완성도의 부재가 모두 용서되는 분위기인 것 같다. 외국 게임에 익숙한 나로서는 그다지 이해가 되지 않는 분위기. 채널 형태로 던전이 생성되는 건 아주 새로운 것도 아닌데, 학원 내 만을 배경으로 해야하는 요구르팅의 경우에는 다른 옵션이 없었을 것이다. 던전으로 들어가고 나올 때의 로딩 시간도 너무 긴편이고 그다지 매끄럽지가 못한 것 같다. 그 외에도 메인 스토리나 서브 퀘스트들이 아직은 마련되어있지 않은 듯 하다. 그 동안의 경험으로 볼 때, 클로즈드/오픈 베타의 퀄리티가 정식 버전의 퀄리티를 거의 결정했기 때문에, 앞으로도 많은 것을 기대하기는 어려울 듯 하다.
옛날에는 적시성이 매우 중요시되는 factor였기 때문에 완성도의 부재를 참아줄 수 있었으나, 이제는 quality를 따지지 않으면 경쟁할 수가 없을 정도로 MMORPG 시장은 포화된 상태가 아닌가. 다시금 ‘마비노기’가 정말 잘 만든 게임이라는 것을 느낄 수 있는 계기였다. 요구르팅이 그에 버금가는 게임이 되기를 원했는데, 아직은 부족한 점이 많은 것 같다. 네오위즈의 MMORPG 시장 진출, 쉽지많은 아닌 일인 것 같다. 반대로 말하면 ‘나도'(?) 게임 시장에 한번 뛰어들어볼 기회가 있다는 뜻일까? 뭐, 농담이다. 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