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re Exceptional C++

More Exceptional C++

Herb sutter“Exceptioanl C++”의 후속작이다. Exceptioanl C++ 처럼 Guru of the Week item을 책으로 엮어서 펴낸 책이다. 때문에 책에 있는 내용들은 거의 전부 웹에서 볼 수 있고 내용도 거의 비슷하다.

C++ In-Depth 시리즈의 번역 quality는 그동안 믿을만 했기 때문에, 별 걱정 없이 번역판을 읽었다. 이로써, 그 시리즈의 번역된 중급서들은 다 읽은 셈이다.

내용은 Scott Meyers의 Effective C++과 비슷한 부류의 것을 기대하면 된다. 즉, C++ 언어를 잘 쓰는 것에 대한 책이다. 여러가지 주제를 다루고 있어서 딱히 한정해서 얘기하기는 힘들 것 같다. 목차를 살펴보라.

형식은 C++ programming 시에 발생하는 문제들을 내놓고 이에 대한 답을 제시하는 식이다. (혹자는 문제집 풀고 있냐고…) 개인적으로 문답법을 상당히 좋아하긴 하지만, 이 책을 읽을 때는 그냥 무시하고 죽죽 읽어나가버렸다.

지금 읽는 소프트웨어 개발 관련 책만도 2권이나 있고 다른 읽을 책도 많지만, C++ 언어 계열로 더 읽는다면, 최근에 C++ In-Depth 시리즈에 추가된 Herb Sutter와 Andrei Alexandrecu의 저작, C++ Coding Standards를 꼽고 싶다. 제목으로부터 오해할 가능성이 높겠지만, tab size를 어떻게 쓰고, bracket 위치를 어디에 두는가에 관한 책이 아니다. 실제로 읽기 전엔 모르겠지만, EC++ 계열의 practice들을 정리해서 “표준적인 coding style”로 집약한 책으로 보인다. 하나를 더 고르라면, C++의 아버지 Bjarne Stroustroup이 C++ 언어의 진화 과정을 설명하고 왜 현재의 문법이 생겼는지를 설명해주는 Design & Evolution of C++을 꼽겠다. 언어의 역사를 이해하는 것은 언어의 철학을 이해하는 데에 도움을 주고, 언어의 철학을 이해한다면 그 언어를 쓰기도 쉬워진다.

덧붙여,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해 왜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냐는 사람도 있는데, 이는 작문법을 왜 그렇게 열심히 공부하냐는 질문과 비슷하다. 작문을 잘하기 위해서는 물론 작문을 많이 해보아야겠지만, 다른 사람들이 이미 고민해둔 좋은 작문방법이 있다면, 시행착오를 통해서 배우는 것보다는 이를 공부하는 것이 훨씬 시간이 절약되기 때문이다. 게다가, 작문법에는 언어간의 벽을 뛰어넘는 무언가가 있어서, 다른 언어에 대해서도 적용되는 경우가 있다. 반대로, 언어간의 벽을 뛰어넘지 못하는 철학적인 요소도 작문을 하는데에 필요하다.

물론, (프로그래밍을 처음 배우는 모든 사람들에게 항상 얘기하듯이) 작문법만 공부해서는 절대로 문장가가 될 수 없다는 점을 유념해야할 것이다. 역사 공부도 중요하고 철학 공부도 중요하지만, 실제로 다작을 해보는 것처럼 중요한 것은 없다. 마찬가지로 어느 정도 프로그래밍에 대한 지식을 익히고 나서는, 실제로 프로그래밍을 해보지 않는 한, 절대로 더 높은 단계로 올라설 수가 없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