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ing Solid Code

Writing Solid Code by Steve Maguire

번역판을 읽었다. 원제는 ‘Writing Solid Code: Microsoft’s Techniques for Developing Bug-Free C Programs’. 대체로 C/C++ Programmer를 대상으로 한 버그를 줄이기 위한 프로그래밍 기술에 관한 유명한 책이다. 하지만, programming language에 한정되지않는 조언들도 있다. Steve Maguire의 Microsoft에서의 실제 경험을 바탕으로 지어진 책이고, 실제로 그의 경험들이 예시로 등장한다.

이 책에는 다음과 같은 조언들이 등장한다.

– Enable compiler warnings and pay attention to them.
– Use assertions to validate your assumptions.
– Don’t quietly ignore error conditions or invalid input.
– For a complicated, critical algorithm, consider using a second algorithm to validate the first. (e.g. validate binary search with a linear search).
– Don’t write multi-purpose functions such as realloc (it can grow memory, shrink memory, free memory, or allocate new memory — it does it all).
– Check boundary conditions carefully.
– Avoid risky language idioms.
– Write code for the “average” programmer. Don’t make the “average” programmer reach for a reference manual to understand your code.
– Fix bugs now, not later.
– There are no free features; don’t allow needless flexibility (like realloc).
– Ultimately the developer is responsible for finding bugs; he shouldn’t write sloppy code and hope that QA will find all his bugs.

[from Paul J. Mantyla’s comments in Amazon]

대체로 programming을 1-2년 정도 한 경험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러한 충고들은 대체로 스스로 익힐 수 있다. 시행 착오를 피하기 위한 책 정도가 될까. 오래된 책이라서 (1993년에 출판), 설명을 위한 예들 역시 오래된 감이 있지만, 충고들 자체는 여전히 유효하다. C/C++ programming job을 얻기 전의 학생들은 한번씩 읽어보면 좋을 듯한 책이다. 어느 정도 숙련된 programmer라면 부담없이 읽어볼만한 책이라서, 화장실에 두고 심심풀이로 읽는 것도 나쁘지는 않을 듯하다.

번역은 몇가지 용어의 번역이 모호해서, 원서를 찾아보기도 했지만, 무난한 편이었다. 번역서다 보니, 1-2일 정도만에 다 읽을 수 있었다.  조판 자체가 깔끔하지 못해서, 딱히 소장하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다. 번역서는 누군가에게 줘버리고, 원서만 가지고 있을 생각이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