첫눈 – 첫 인상

첫눈 베타 서비스시작되었군요.

1noon

첫눈을 사용할 때 가장 먼저 눈에 띄는 점이라면 아무래도 구글 스타일의 최소주의 인터페이스와 구글 서제스트와 같은 기능입니다. 국내에서는 어떤 메이저 검색 서비스도 구글 인터페이스를 사용하지 못했다는 점에서 첫눈의 이런 인터페이스는 흥미롭습니다. 국내 사용자들도 이제 광고로 점철된 포탈 페이지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까요? 서제스트 기능은 네이버에서도 채용하고 있긴하지만, 불여우에서 제대로 동작하지 않습니다. 첫눈의 것은 불여우에서도 잘 동작합니다. 괜히 기분 좋네요.

1noon

검색 결과의 처리 방식은 사실 구글 스타일이라기 보다는 국내의 다른 검색 서비스들과 유사합니다. 중요한 사이트나 인기사이트를 맨 위에 올려주고, 뉴스를 그 다음에, 게시판이나 블로그 등의 웹 컨텐츠를 그 아래에 배치하는 식입니다. 흥미로운 것은 검색 결과를 주제별로 분류하는 기능입니다. 더 많이 써봐야 알겠지만, 언뜻 봐서는 상당히 잘 동작하는 것 같습니다. 루나님에 의하면 비비시모라는 해외의 검색 서비스에서 시도하고 있는 것이라고 하는군요. 검색 결과를 처리하는 이러한 두가지 방식은 구글의 방식과는 어느 정도 차이가 있습니다. 그 차이는 검색 결과의 중요도나 내용을 구분해주려는 시도가 사용자에게 얼마나 의미가 있는가하는 의문에 대한 대답일 것입니다. 구글처럼 순서대로 보여주는 것 이상으로 말이죠.

1noon

1noon

검색 결과는 아직(?) 국내에 한정되어 있는 것 같습니다. 지금은 예고편 #1에 불과하니 벌써 실망할 필요는 없으리라고 생각합니다.

광고는 아직(?) 전혀 없습니다. 첫눈의 수익 모델은 아직은 노출이 안된 것 같군요. 아무래도 검색 위주의 서비스에서 가장 궁금하고 기대되는 것은 수익모델입니다.

첫눈 서비스보다 더욱 흥미로운 것은 첫눈의 철학입니다.

"좋은 인재들이 즐겁게 일하기"라는 얘기는 누구나 어떤 회사에서도 할 수 있고 또 하는 얘기입니다만, 정말로 실천되고 있느냐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구글은 그것을 정말로 실천함으로써 유명해진 케이스죠. "검색에 집중"은 정말 어려운 문제라고 생각합니다. 지금까지 국내에 순수한 검색 서비스는 없었다는 점이 그것을 말해줍니다. 역시, 구글은 이것을 해냈기 때문에 유명해진 것입니다. 첫눈은 과연 어떨까요?

첫눈은 사용자에게 주는 새로운 가치를 의미한다고 합니다. 첫눈이 정말로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가는 역시 사용자에게 달려있고, 앞으로 지켜볼 수 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첫눈 예고편 #1이 구글처럼 위대한 서비스의 첫 발자욱으로 기억되는 날을 기대해봅니다.

“첫눈 – 첫 인상”의 5개의 댓글

  1. 일전에 koreawisenut.com 이 처음 나왔을때 거의 구글 같았던게 생각나기도 합니다. 여튼 말씀하신대로 주제어별 정렬이 얼마나 의미가 있을지도 문제일것 같네요. 이미 포털식의 나열에 익숙해져 있는것도 같고요…

  2. 아, 저도 본 것 같기도 하네요. 그런데, 와이즈넛은 서비스 회사라기보다는 솔루션 회사라고 들었거든요. 구글 인터페이스의 난점은 아무래도 그것이 서비스일 때 나타나는 거겠죠.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