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엘 온 소프트웨어

조엘 온 소프트웨어조엘 온 소프트웨어 by Joel Spolsky

지인에게 생일 선물을 주느라 ‘조엘 온 소프트웨어’를 사면서 내 것도 함께 두권을 샀다. 원래 생일 선물 같은 걸 챙기는 타입은 아니지만, 내 생일 때 받아먹은 터라.

‘조엘 온 소프트웨어’는 이미 구독하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몇몇 글들은 이미 읽어본 터여서 대충 넘어가면서 토요일 하루만에 읽을 수 있었다. 전체적인 내용은 기본적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의 주장에 충실하면서 Mythical Man-MonthPeopleware에 준하는 내용이었다. 물론, 그런 것과는 별로 관련없는 업계의 동향에 관한 내용과 전략에 관한 내용도 있긴 했다. 다른 점이라면 좀 더 재미있고 친근하게 설명한달까. 마치 누군가의 블로그를 보는 것처럼. (당연하다!) 칭찬할만 점은 어느 하나의 기술이나 의견에 치우치지 않고 균형잡힌 시각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어느 정도 권위가 있는 엔지니어들의 글을 보면 항상 느낄 수 있는 것이기도 하다.

번역은 – 그동안의 IT 관련 서적들의 번역 품질에 비해 – 매우 훌륭했다. 하지만, 역시 조엘의 유머를 우리말로 옮겨놓으니 재미가 떨어지는 것이 사실이었다. 역자주에서도 꼼꼼히 원작의 오류를 정정하거나 독자들이 모를만한 사실들을 언급해두고 있었던 점은 칭찬하고 싶다.

좀 마음에 안드는 점은 역자의 블로그 내용이나 번역 경험담을 중간중간에 넣어놓은 것이었다. 블로그 내용 같은 경우에는 원작의 내용과 관련된 내용이었는데, 조엘이 기술한 것 이상의 내용은 없었기 때문에 무의미한 것이었고, 번역 경험담은 역자 후기 정도에나 들어갈 내용이지, 중간중간에 들어가서 주의를 산만하게 만들만한 가치를 가진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분명히, 훌륭한 역자는 원작의 난해한 부분을 설명해주거나 새로운 방식으로 해석해줌으로써 원작과 다른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낸다. 하지만, 조엘온소프트웨어 번역판에 삽입된 역자의 글들은 그럴만한 가치는 없었다고 생각한다.

Update 2005/09/09: 역자의 블로그 내용과 번역 경험담에 대한 의견 추가.

One thought to “조엘 온 소프트웨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