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엘 온 소프트웨어 서평 업데이트

조엘 온 소프트웨어의 서평에 역자의 블로그 내용과 번역 경험담에 대한 의견을 추가했습니다. 당시에는 편견이 아닌가 싶어 이런 의견을 밝히는 것에 좀 조심스러웠는데, 다른 사람과 의견을 나눈 후에 약간 용기를 얻었습니다.

좀 마음에 안드는 점은 역자의 블로그 내용이나 번역 경험담을 중간중간에 넣어놓은 것이었다. 블로그 내용 같은 경우에는 원작의 내용과 관련된 내용이었는데, 조엘이 기술한 것 이상의 내용은 없었기 때문에 무의미한 것이었고, 번역 경험담은 역자 후기 정도에나 들어갈 내용이지, 중간중간에 들어가서 주의를 산만하게 만들만 한 가치를 가진 것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분명히, 훌륭한 역자는 원작의 난해한 부분을 설명해주거나 새로운 방식으로 해석해줌으로써 원작과 다른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낸다. 하지만, 조엘온소프트웨어 번역판에 삽입된 역자의 글들은 그럴만한 가치는 없었다고 생각한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