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amework 2.1: RubyOnRails vs. TurboGears, Part 1

지난 토요일에 Framework 2.1이라는 행사에 다녀왔다. Framework 2.1은 웹 개발 프레임워크의 대안을 모색하기 위한 행사이고, 대안언어축제에서 파생된 행사인 듯 하다. 이번 행사는 RubyOnRails와 Django를 각각 소개하고, 그 둘을 비교하는 패널 토의를 하고, 다음번 행사에서 소개할 TurboGears와 Seaside를 간략하게 소개하는 형식으로 진행되었다.

행사장은 NCsoft에서 지원해주었는데, 참석한 인원이 꽤 많아서 행사장이 상당히 좁았다. 하지만, 이런 행사를 지원해주는 게 어딘가. 개발자들, 특히 뛰어난 개발자일 수록, 연봉이나 복지만으로 회사를 선택하지는 않는다. 치열해져가는 경쟁 속에서 뛰어난 개발자를 고용하기 해서는 이런 투자도 어느 정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NCsoft 외에도 어느 정도 업계에서 성공한 회사들이 개발자 커뮤너티를 지원해주는 문화가 앞으로는 널리 정착되었으면 좋겠다.

기조연설 – 이만용 님

기조연설은 이만용 님이 해주셨는데, 역시 연륜이 있으신만큼 (그렇게 보이시는 만큼) 언변도 좋으셔서서로 모르는 개발자들이 모인 자칫 딱딱할 수 있는 자리를 재미있고 부드럽게 만들어주셨다.

이만용님은 APM, Python CGI, Zope 등을 시도해보시다가 Django와 TurboGears들 중 최근 TurboGears를 선택했다고 하셨다. ‘Write-only code’라는 말로 웹 개발의 현주소를 표현하셨다. 애자일 프로그래밍 언어와 MVC가 필요하다는 언급을 하셨다.

RubyOnRails – 황대산

첫번째 세션은 황대산님의 RubyOnRails 세션이었다.

기본적인 튜터리얼을 진행하시고는 migrate, breakpoint, association, routing 등의 약간의 고급 기능도 설명해주셔서 재미있게 들을 수 있었다. 그 중에 migrate가 가장 흥미로웠는데, 대부분의 웹 어플리케이션들은초기에 DB 셋업이라는 벽을 뛰어넘어야하기 때문에, 대단히 사용하기가 어렵기 마련인데, migrate를 사용해 각 버전간의 변경사항에 대한 transaction을 ruby code로 기술해주는 것만으로, 초기 DB 셋업 뿐만 아니라 버전간 migration (원래의 목적으로 보이는)도 편하게 수행할 수 있었다.

breakpoint는 script를 통해서 설정된 breakpoint 시점의 환경에 접근할 수 있게 해주는 기능이고, association은 DB schema만으로 표현할 수 없는 객체간의 관계를 선언적으로 설정해주는 기능이다. association 선언에는 객체 이름 외에는 아무것도 필요하지 않기 때문에, 역시 rails의 전체를 관통하는 철학인 convention을 사용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routing은 rails의 디폴트 URL convention에서 벗어나 이를 customize할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한다.

이 외에도 기본적인 validation, javascript를 쓰지 않아도 되게 해주는 RJS, web services를 지원하기 위한 webresource와 같은 기능도 간략히 소개되었다.

질답 시간에는 웹 어플리케이션에서 자주 필요로 하는 기능 중 하나가 authentication/authorization인데, 이를 rails에서 어떤 방식으로 support하는가라는 질문을 던졌는데, rails에서는 이러한 기능이 core에 들어있진 않고 extension/plugin 수준에서 지원한다고 한다.

실제로 rails가 사용되는 곳이 어떤 곳이 있는가라는 질문이 2번씩이나 나왔는데, 미국에서는 역시 유명한 43things, basecamp, campfire, writeboard, 그리고 odeo라는 podcast directory 사이트가 있고, 한국에는 olaworks가 있다고 한다. (olaworks가 유일한 사이트?)

rails를 통해서 SQL, javascript, CSS를 쓸 필요가 없어진다고 한다. 여러가지 언어와 여러가지 환경에서 프로그래밍을 한다는 것은 생산성을 떨어뜨리는 요소중의 하나다임에 틀림없다. 하지만, SQL, javascript, CSS는 부차적인 문제다. 언제쯤이면 HTML을 쓰지 않고도 웹 어플리케이션을 만들 수 있을까? 😉

Django – 김형용, 이정민

Django (장고, 혹은 쟁고) 는 웹 개발 프레임워크들간의 비교에서 흔히 등장하는터라 이름을 들어봤지만, 자세한 내용을 보게된 것은 처음이었다.

일단 Django는 Model과 View로 나누어지고, 여기에 template이 추가된다. 이 때 View는 Model 2의 Controller 역할, template은 View 역할이라고 보면 된다. (MFC에서도 사용되었던 Document-View pattern에 따라 모델링된 듯 하다.)

Django는 하나의 project 아래에 다수의 application을 생성하는 구조를 가지고 있다. 어느 정도 규모가 있는 어플리케이션 쪽을 노리고 만들어진 느낌이 들었다. application을 추가(startapp)할 때마다 configuration에 해당 application을 추가하지 않으면 웹에 반영되지 않는 것이라든가 Model을 변경할 때마다 syncdb를 하는 것도 그런 느낌이 들게 만들었다.

project에는 admin application이 기본적으로 생성되는데 이를 이용해서 다른 application들의 데이터에 대한 기본적인 조회나 조작이 가능했다. 이 admin application은 authentiation까지 지원되는 대단히 완성도 있는 admin application으로 웹 어플리케이션을 만들 때 필요한 어드민 페이지를 만드는 수고를 어느 정도 덜어주고 있었다.

Django의 template은 variable의 값이나 variable에 (helper에 해당하는) filter를 적용한 값을 표시할 수 있고, 조건이나 반복을 위해서 미리 정의된 tag가 존재하며 이를 확장할 수 있었는데, 이는 JSP와 거의 유사한 것이었다. Django의 View도 Struts의 Controller와 거의 유사한 모양새를 가지고 있었다. 즉, Model에서 특정한 context들을 만들어낸 후, 각각에 적당한 이름을 부여하여 template에 넘겨주는 방식이었다.

Django의 middleware는 정해진 interception point에서 동작하는 일종의 filter로 최소한의 AOP를 구현하고 있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