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ose Life


 
Choose life. Choose a job. Choose a career. Choose a family. Choose a fucking big television. Choose washing machines, cars, compact disc players and electrical tin openers. Choose good health, low cholesterol, and dental insurance. Choose fixed interest mortgage repayments. Choose a starter home. Choose your friends. Choose leisurewear and matching fabrics. Choose DIY and wondering who the fuck you are on a Sunday morning. Choose sitting on that couch watching mind-numbing, spirit crushing game shows, stuffing junk food into your mouth. Choose rotting away at the end of it all, pishing your last in a miserable home, nothing more than an embarrassment to the selfish, fucked up brats you spawned to replace yourself. Choose a future. Choose life… But why would I want to do a thing like that? I chose not to choose life. I chose somethin’ else. And the reasons? There are no reasons. Who needs reasons when you’ve got heroin?
 
목소리도 멋있는 이완 맥그리거의 나레이션으로 시작하는 이 영화는 결국 ‘choosing Life’로 결말이 난다. Renton이 마음을 바꿔 다른 것을 선택했는지는 모르겠지만 거기에도 역시 별다른 이유는 없는 듯 하다. 뭐, ‘to choose life’든 ‘not to choose life’간에 중요한 것은 ‘선택하는 것’이란 얘기 아니겠어?
 

“Choose Life”의 7개의 댓글

  1. 아참, 이완오빠 만만세! 귀여운 목소리로, 그 꼬질꼬질한 사투리로 저 대사들을 주구장창 읊어대는 그는 정말정말 내사랑!

  2. 이 장면 생생히 기억나네요. 몇년 전에 본 영화인데도.. 저도 꽤 감명받았던듯.. 하지만 역시 나는 내 스스로의 선택을 하며 살고있죠. 🙂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