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 Facts and Fallacies of Software Engineering

우리가 미처 알지 못한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우리가 미처 알지 못한 소프트웨어 공학의 사실과 오해, by Robert L. Glass

Robert Glass의 이 책은 내가 읽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에 관한 문헌들에서 자주 인용되기에 꼭 한번 읽어봐야지 하고 생각하고 있던 책이다.

제목 그대로 이 책은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에 관한 사실들과 오해들을 열거하고, 각각에 관한 논쟁과 저자의 의견들을 정리해놓은 책이다. 각각의 항목들은 다른 유명한 저작들에서 언급된 내용이 많아서 ‘집대성’의 느낌이 든다. 이 책의 가장 큰 목적은 저자가 서론에 언급한대로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사실들인데도 ‘자주 잊혀지’는 사실들을 사람들이 ‘반복해서 배우게’하는 것일 것이다. 한편으로는 사실들의 원저작에 해당하는 개개의 저작들을 읽을 때와는 다르게, 여러 사실들과 논쟁을 한곳에 정리해놓음으로써,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에 대한 생각을 정리하고 관점을 만들어낼 수 있도록 도와준다.

대부분의 사실들은 말그대로 ‘사실’로 통용되는 것들이지만, 몇몇은 아직 논쟁거리인 경우도 있고, 개인적으로 동의하고 싶지 않거나 또는 그동안 믿지 않았던 것들도 있었다. 사실 이러한 점들을 읽는 도중에 메모를 해서 정리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한 것이 후회된다. 하지만, 이 책은 한번 더 읽어볼 기회가 있을 듯하고, 그 때는 반드시 그에 관한 글을 따로 써야겠다.

저자가 채택한 사실에서 몇가지 경향을 찾아본다면, 다음과 같다.

  • 사람이 중요하고 도구와 기술은 그보다 중요하지 않다.
  • 어떤 문제에서든 은탄환은 없다.
  •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의 초기 단계들(요구사항, 설계)은 중요하다.
  • 소프트웨어 개발 프로세스의 몇몇 단계들은(테스팅, 검토, 유지보수)은 대단히 중요하지만 과소평가되고 있다.
  • 대규모 또는 범용적인 재사용은 어렵다.

저자는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학계에서 널리 받아들여지고 있는 사실들은 단정적으로 받아들이고 있으며,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에 있어서의 최근의 변화에 대해서는 어느 정도 긍정적인 점들은 인정하기는 하나 약간 망설이는 느낌이 든다. 한마디로 말해 보수적이다. 어떻게 보면, 학계가 바라보는 현재의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에 대한 시점이 이 책에 그대로 반영되어있다는 느낌이 든다. (이를테면, 학계에서도 인정이 되고 있는 패턴에 대해서는 항목을 하나 할애해서 재사용에 대한 해법 중 하나로 인정하고 있다. 반면 오픈소스나 XP에 대해서는 약간 방어적이다.)

하지만, 그러한 태도가 이 책의 단점이라기보다는 장점이라고 생각한다.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서 우리는 새로운 기술, 도구, 프랙티스가 우월하므로 도입해야만 한다는 강박관념에 항상 시달려왔다.  우린 오히려 좀 더 신중해야할 필요가 있다.

이 책을 읽으면서 자꾸만 내가 겪었던 현실들이 떠오르면서 나 또는 다른 사람들이 기본적이면서도 중요한 사실들을 얼마나 자주 잊고 있는가를 되돌아보게 되었다. 저자에게 동의하지 않을 수 없는 것은 이러한 사실들은 정말로 반복해서 배우는 수밖에 없을 것이라는 점이다.

Published in Book Software Development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