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Dynamics of Software Development

Dynamics of Software Development by Jim McCarthy

요즈음 널리 유행하는 방법론들처럼 체계화 되어있는 것은 아니지만, 이 책은 소프트웨어 개발의 여러 부분들에 걸친 조언을 담고 있는 책이다. 그 범위는 소프트웨어 개발에서 어떤 것이 바람직한 리더쉽인가, 어떻게 팀을 만들 것인가, 고객이나 비즈니스 부문 등의 팀 외부와 어떻게 소통할 것인가, 경쟁 시장에서 어떻게 포지셔닝할 것인가,빌드와 출시, 개발 일정과 주기는 어떻게 할 것인가, 사람은 어떻게 뽑을 것인가와 같이 소프트웨어 개발 팀에 관련된 거의 모든 부문을 다루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저자는 소프트웨어 개발팀을 생태계와 같은 것으로 보고 있다. 팀원들은 팀장의 지시에만 따르고, 미리 정해진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아니라, 팀장은 팀원에게 권한을 위임해야하며 (지식노동에 있어서 이것은 이미 황금률이다.) 팀원들은 자신의 능력이 다른 팀원들과 조화를 이루도록 역할을 진화시켜 나간다. 이러한 관점은 소프트웨어가 지식 노동의 산출물이기 때문에 무엇보다도 팀원들부터 아이디어가 자유롭게 나오고 그 중에서 최상의 아이디어가 선택되어야한다는 이유에 비롯한다.

애자일 소프트웨어 개발 프랙티스 (이를테면 XP와 같은)에서와 비슷한 주장들을 1995년에 쓰여진 이 책에서 하고 있는 것도 재미있는 점이다. (참고로, C3 프로젝트는 1996년에 시작되었고, Kent Beck이 유명한 Extreme Programming Explained를 내놓은 것은 1997년의 일이다.) 신속하게 개발주기를 반복한다든가, 알려진 상태를 유지하는 것, 고객과의 관계의 강조 등에서 그러한 것들을 엿볼 수 있다. Scrum과 같은 방법론은 1993년에 적용되기 시작했고, Iterative and Incremental Development: A Brief History와 같은 문서를 보면, 1980년대에 이미 점진적인 개발 방법이 소프트웨어 개발계에 떠들썩하게 떠오르고 있음을 할 수 있다.

설령 책이 제시하는 세부적인 방법들에 동의를 하지 않는다고 하더라도 한번이라도 팀에서 소프트웨어 개발을 해본 경험이 있다면, 지난 날의 경험을 회상하며 이 책의 조언에 대해 깊히 생각해보는 것은 매우 유익한 일일 것이다. 다만, 저자는 인문학적인 배경이 있는지 몰라도 문학이나 철학에 기원한 개념들을 자주 빌려쓰고 있을 뿐만 아니라 전체적인 문체도 간명한 편은 아니어서, 읽기가 쉽지 않은 면이 있다. 단지 번역의 탓만은 아닌 듯 보인다. 반대로 이러한 점 때문에, 한문장 한문장을 곱씹어볼 경우 여러가지 경우에 여러 의미로 다가올 수도 있을 것이고, 비단 저자의 조언을 곧이곧대로 받아들이기보다는 풍부한 고민의 원천이 될 수 있는 면도 있을 것이다.

Published in Book Software Development

One Comment

이희승에 답글 남기기 응답 취소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