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ujitsu P7120, iPod Touch and MacBook Air

휴대용 기기 구입 가이드

휴대용 기기를 구입할 때 가장 중요하게 고려해야하는 것은 자신의 사용 문맥입니다. 그 제품을 무슨 목적으로 사용할 것이고, 언제 어디서 사용할 것이고, 얼마나 사용할 것인가 등등을 모두 고려해야합니다.

휴대용 기기의 가장 큰 문제점은 휴대성 – 크기, 무게 – 과 배터리입니다. 크고 무거운 건 금새 들고다니기 지쳐버리게 됩니다. 그렇다고 작게 만들면 디스플레이와 입력 인터페이스가 불편해집니다.

휴대용 기기에서 디자인은 빼놓을 수 없습니다. 대체 디자인이 뭐가 중요하냐 기능만 있으면 되지라고 말하고 다니는 사람들이 많고, 저도 간혹 그렇게 말하고 다니지만, 항상 그렇듯이 사람들이 얘기하는 것과 마음이 원하는 것은 좀 다릅니다. 디자인은 마음이 원하는 거잖아요.

하나 더, 휴대용 기기를 사고 나서 후회하지 않으려면, 항상 직접 제품을 보고 10분 정도라도 사용을 해보기를 권합니다.

Fujitsu P7120 노트북

지금까지 제가 구입한 휴대용 기기 중에 가장 만족스러운 제품입니다.

제가 이 제품을 구입할 시기는 학교에 다니던 시절이었고, 학교에 매일 들고다니면서 충전기 없이도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는 제품이 필요했습니다. 디스플레이의 크기나 성능보다는 휴대성과 배터리 성능이 우선이 되었죠.

P7120은 휴대성을 극대화한 노트북 제품입니다. 일단 10.6인치에 1.3kg 밖에 되지 않습니다. 어느 가방에나 쏙쏙 들어가고 공책처럼 한손으로 들고다닐 수 있을 정도입니다. 배터리는 스펙 상 7시간인데, 사용 패턴에 따라 다르겠지만, 적어도 4-5시간 이상은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굉장히 훌륭한 편이죠.

P7120을 구입할 때 함께 고려한 제품은 Thinkpad 의 서브노트북 계열인 X 시리즈와 Sony의 서브노트북 계열인 TZ 시리즈였던 걸로 기억하는데, 사실 크기, 무게나 성능은 모두 비슷한데, 크기나 무게에서 구입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 정도로 아주 약간 P7120이 괜찮았던 걸로 기억하네요.

Thinkpad는 친구의 것을 보고 마음에 들긴 했는데, 좀 더 큰 디스플레이를 채용하고 있기 때문에 선택에서 제외되었습니다. Sony는 역시 키보드 감이 개인적으로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P7120이다!라고 결정하게 된 계기는 역시 선배의 제품을 눈으로 보고 직접 사용해본 후의 느낌이었습니다. 키보드 감이라든가 소음 문제, 디자인이 마음에 들더군요.

구입하기 전에 별로 생각하지 않았는데 구입한 후에 만족하게 된 것은 디자인이었습니다. 공공 장소에서 들고다니거나 사용하고 있을 때 괜히 뿌듯한 느낌이랄까요. 흔히 된장남이다 된장녀다라고 하는데, 그 뿌듯한 기분을 부인할 수는 없죠. 소음 문제도 의외로 만족스러웠습니다. 쿨링 팬 대신 히트 싱크를 채용하고 있기 때문에 하드 디스크 소리만 납니다. 노트북 하드디스크는 훨씬 조용하죠. 그래서 PC 소음에 익숙한 제겐 엄청나게 조용하게 느껴집니다.

대신 역시 열 문제가 있습니다. 무릎에 놓고 사용하면 상당히 따뜻해지죠. 하지만, 이후에 맥북 프로를 사용해보고는 경악했었습니다.

이번이 두번째 노트북인데 노트북 배터리를 교체해보고서야 배터리는 소모품이라는 것을 깨달았습니다. 1년쯤 지나자 1시간을 못버티더니 배터리를 교체하자마자 구입 당시의 배터리 용량을 보여주더군요. 다행히 폭발 위험이 있는 배터리라서 무상으로 교체했습니다만. 🙂

iPod Touch

iPod Touch를 사고 싶다는 유혹과 쓸모없다는 판단 사이에서 고민하고 있습니다.

디자인은 마음에 듭니다. iPod Touch와 같이 디스플레이가 휴대용 기기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디자인이 궁극적으로 가야하는 방향이라고 봅니다. 터치스크린 방식도 요즘 슬림형 핸드폰의 극악 버튼감 같은 걸 보면 별로 문제가 안될 것 같구요.

크랙, 한글 사용 등의 문제도 PDA로 각종 삽질을 하던 때가 떠올라서, 과연 그게 너드가 아닌 정상적인 인간이 할 짓인가… 그런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넌 너드잖아 라고 하시면 할 말은 없습니다만.

가장 큰 문제는 ‘쓸데가 없다’는 것입니다. 회사 근처로 이사온 후로 출퇴근 시간이 걸어서 10분이고 제가 어딜 많이 다니는 것도 아니라서 이런 제품을 쓸 시간과 필요가 없습니다. 제가 이사오기 전이었다면 벌써 샀겠지만 말이에요.

음악이나 비디오 용으로 사용할 수 있겠지만, 이미 iPod을 가지고 있어서 디자인 외에는 굳이 살 이유를 모르겠네요. 참고 좀 더 기다려봐야겠습니다.

MacBook Air

세간에 악평들이 많았는데, 대부분은 성능과 가격 위주라서 서브노트북을 사용해보지 못한 사람들인 것 같습니다. 사실 서브노트북으로서 MacBook Air의 스펙은 일반적으로 만족스러운 것 같습니다. 물론 이러한 평도 저의 사용 패턴을 기준으로 하는 것입니다.

제 입장에서 MacBook Air의 문제점은 포트 문제와 배터리 문제겠네요. 회사에서 무선랜만 사용할 수 있는 환경이 못됩니다. 무선랜의 액세스를 제한해놨거든요. 그렇다고 USB 랜카드를 사용하기도 힘든게 USB 포트가 하나밖에 없습니다. 배터리 교환을 위해 A/S 센터에 맡겨야하는 것도 굉장한 부담입니다. 배터리를 구입하는 것과 A/S 센터에 맡기는 것은 천지 차이죠.

사실 이 모든 것을 극복할 수 있게 만드는 것이 바로 애플의 간지 디자인이긴 합니다. 얇기와 무게에 집중하고 디스플레이의 크기를 유지한 것도 맘에 듭니다.

요즘은 노트북을 회사에 놓고 다니는데, 그래서 휴대성이 크게 장점으로 작용하지 않고, P7120의 디스플레이 크기가 불만으로 작용하고 있습니다. 여러 사람들의 맥북을 관리해주느라 사용해보고 나서 맥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동경도 새겼고, 너드-개발자로서 맥 애플리케이션에 대한 오지랖을 넓히고 싶다는 소망도 그동안 있었습니다.

아직 구입은 미루고 있습니다. 아직 실제로 사용해볼 기회도 없었구요. 애플의 신제품은 항상 결함이 있다라는 친구의 조언도 있네요.

한가지 더 이유를 들자면 이렇습니다. 노트북에는 데스크탑 하드디스크보다 성능이 떨어지는 하드디스크가 장착되는데요. SSD가 장착된 MacBook Air는 비용효율 면에서 일반적인 기준으로는 도저히 사기가 어렵습니다. SSD가 노트북에서 보편화될 것은 시간 문제인데, 기왕 사는 김에 SSD 버전을 사고 싶긴 합니다. 그래서 다음 MacBook Air의 사이클을 기다려보는 것도 괜찮을 것 같구요. 미리 이번 버전을 구입하고 다음에 파는 것도 괜찮을 것 같구요. 여전히 고민 중입니다.

3 thoughts to “Fujitsu P7120, iPod Touch and MacBook Air”

  1. 출퇴근 시간 10분 부럽습니다.
    1시간에 육박하는 저로써는 아이팟터치는 정말 소중 ^^
    구입 가이드 잘 읽었습니다~

  2. Touch는 ToDo 기능이 아쉽긴 하지만 지금까지 산 어떤 PDA보다도 가장 유용하게 활용 가능.. 다른 iPod에도 뷰어야 다 있지만 일정 편집이 되니.. 밖에 나갈일이 많지는 않더라도 꼭 가끔씩 아쉬운 기능인데. 터치스크린의 조작감은 칭찬할만하지 걱정할일은 아닌듯. PDA 대체 가능한 iPod이라고 보고 사면 되겠고.. 곧 SDK 나온다니 그거 보고 사서 가지고 놀면 괜찮지 않을까
    MacBook Air는 역시 SSD 버전이라야 ㅎㅎ 얼마전에 소니 오너메이드로 SSD 장착한 노트북 써봤는데 하드 소리 안나니 정말 조용하더구만! 막나온 애플 제품 사는건 지양할 일이기도 하고 SSD 가격이 팍팍 떨어질 시기라 다음 리비전 기다려보는게 맞을 것 같아. 그돈으로 Mac Pro나 하나 사봐 ㅋ

  3. 일정 편집이라… 아웃룩 일정도 제대로 관리 못하는 터라… 그렇지않아도 MacBook Pro 중고까지는 생각하고 있어요. 그냥 고민만 하면서 견디는 것도 괜찮은 것 같아요. ㅎㅎ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