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roduction to Information Retrieval' 스터디 진행 상황

지난 4월 말에 최철호군과 함께 Introduction to Information Retrieval 스터디를 시작했습니다.

서로에게 설명하고 이해가 가지 않는 점을 토론하는 방식은 상당히 성공적이었습니다. 아무래도 스터디 상대가 검색 시스템을 비롯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경험이 많다보니 적합한 방식이었던 것 같습니다.

실은 아직, 원래 목표로 했던 Chapter 9까지의 진행을 완료하지 못했습니다. 5월말까지 한 달 동안 Chapter 5까지 진행했으나, 서로의 사정으로 계속 미뤄지다보니 흐지부지 되어버렸네요.

스터디를 시작할 때는 Introduction to Information Retrieval 웹 사이트에 공개된 PDF를 제본해서 공부하고 있었는데, 그동안에 이 책이 출판되었고, 얼마전에 아마존에서 주문한 책이 도착했습니다. 역시 책이 도착하니 의욕이 좀 나서 Chapter 6, 7을 읽어버렸습니다. 일단 다음 주 정도에 최철호군을 한번 만나서 1차 완료를 해버릴 생각입니다.

스터디를 일단락 지은 다음에는 Web Search에 관련된 Chapter 19-21을 읽고, 본격적으로 Machine Learning에 관련된 Chapter 13-18을 읽을 생각입니다. 단숨에 하기는 힘들테지만, 적어도 연말까지는 이 책을 떼고 싶네요.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