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NHN DeView 2008

어제 (토요일), 양재 AT센터에서 개발자를 대상으로 한 NHN의 공개 컨퍼런스, NHN DeView 2008이 있었습니다.

nFORGE

여러 주제에 대한 발표들이 있었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아무래도 nFORGE를 중심으로 한 사내에서 만들어 진 소프트웨어들의 오픈 소스화가 아닌가 싶네요.

제가 일하는 팀의 동료 분들이 만든 소프트웨어인 sysmondist도 이번 오픈 소스 프로젝트 공개 대상이어서 부스에서 수고하시는 동료 분들을 응원하기 위해서 오후에 잠시 들렀습니다. 여러 분들이 관심을 가지고 진지하게 질문하는 모습을 보면서 기분이 참 좋았습니다.

대규모 장비 운영에 좀 경험이 있는 분이면, SNMP와 RRD 기반의 Cacti와 같은 도구들은 한번 쯤 보셨겠죠. 요즘은 Nagios, Munin, Ganglia 등이 많이 얘기가 되고 있죠. 이런 도구들을 사용해 보고, 정말로 사용하기 편리한가, 필요한 정보를 좋은 방법으로 보여 주고 있는가, 대규모의 장비를 모니터링 할 수 있는가라는 질문을 해보면, 분명 부족한 점들이 있습니다. 팀에서 사용하는 장비만도 수백 대~수천 대에 이르기 때문에 이러한 소프트웨어에 대한 필요성이 더욱 절실했었죠. 그러한 배경에서 팀 내 개발자 분들의 노력으로 외부에 내놓아도 좋을 만한 결과물인 sysmondist와 같은 소프트웨어들이 나왔고, 현재는 사내의 여러 팀에서도 사용하기 시작했습니다.

많은 장비를 운영하시는 분들이 한번 쯤 관심을 기울여야 할 소프트웨어라고 생각합니다.

‘웹 환경과 한글’ 발표 그리고 개발자용 한글 폰트 제작

Deview 컨퍼런스에 들른 김에 발표도 하나 듣고 왔는데, 김승언 실장님의 ‘웹 환경과 한글’이라는 발표였습니다.

보통 사람들이 잘 알기 힘든, 굴림체의 기원, 폰트의 분류 (비트맵/벡터 폰트, 포스트 스크립트/트루 타입/오픈 타입 폰트), 폰트의 안티알리아싱, 클리어타입, 매뉴얼 힌팅과 같은 얘기를 들을 수 있었습니다.

얼마 전 NHN에서 공개했던 나눔 글꼴에 관한 얘기도 있었는데,  나눔 글꼴 작업에서 뭉침 현상을 해결하기 위해서 문자 하나하나 마다 힌팅 정보를 추가하는 매뉴얼 힌팅 작업에 비용이 많이 들었다는 사실이 흥미로웠습니다.

앞으로 제목 서체 (2009), 스크립트용 서체 (2010), 중제목용 서체 (2011)도 제작 및 공개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가장 즐거웠던 소식은 바로 개발자용 폰트 개발이었습니다.

개발자용 폰트는 특성상 고정 폭 (모노 스페이스) 폰트여야 하는데요. Windows에서 제공하는 예쁘지도 않은 고정폭 한글 폰트 이외에 개발자들이 사용할 수 있는 고정 폭 폰트는 거의 없다시피 합니다. 개발자용 폰트기 때문에 문자의 구분이 확실히 눈에 띄도록 하는 데에도 신경을 많이 쓰고, 한글 뿐만 아니라 영어, 중국어, 일본어를 지원할 거라고 합니다.

2009년 1월 22일에 NHN Developer Center를 통해 공개할 예정이라고 합니다. 벌써 두근두근하네요.

Published in Software Development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