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se – New Born

가장 큰 문제는 타인은 물론이고 자신에게조차 솔직하지 못한 것이다.
행복한 죽음을 마련하는 내 삶의 행로에서 이 껍질은 가장 처절한 장애물이다.
한순간 이 껍질을 깨어버리고 나갈 수 있을 것 같지만 결코 쉽지 않은 것.
 
2003년은 그야말로 내 삶에 있어서 총체적인 정체의 시기였고,
무비판에 의해 보호받는 가시밭 안의 웅덩이 처럼 되어버린 해다.
껍질을 깨기 위한 최소한의 빛이 들어올 틈조차 스스로 틀어막아 버린 셈이다.
 
이제 다시 태어날 때가 되지 않았는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