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First Impression of Edge Browser in iPad

오랫동안 Chrome 브라우저를 사용하고 있었고 모든 북마크가 Chrome에서 동기화되어 관리되고 있기에, iOS기기에서도 Safari 대신 Chrome을 써보려고 최근 몇달간 노력하고 있었다. 한편, 데스크탑에서 가볍게 브라우징 하는 용도로 Edge를 써봤더니 메모리 사용량도 적어 보이고 UI도 깔끔해 보여서 별 생각없이 아이패드에도 설치해서 사용해보았다. 그 결과, 아이패드에서 Chrome 브라우저를 사용할 때 불편했던 포인트 몇 개는 알 것 같다.

새 탭 열기

아이패드 Edge에서는 새 탭을 여튼 버튼의 위치가 항상 가장 오른쪽에 있어서 탭할 곳이 항상 일정하다. 마지막 탭 오른 쪽에 새 탭 버튼을 배치하는 아이패드 Chrome에 비해서 조금 더 편리한 것 같다.

데스크탑에서는 새 탭을 열 때는 브라우저에 관계 없이이 키보드나 마우스로 하니까 문제가 없는데, 터치 UI에서 비교적 자주 해야하는 일을 스크린의 안쪽에서, 그리고 매번 다른 장소에서 하도록 하는 것이 상당히 불편한 UI인 것 같다.

한편, 아이패드 Edge는 키보드 숏컷(Cmd+T)을 아직 지원하지 않는 것 같다.

새 탭에서 검색 또는 URL 입력

아이패드 Chrome의 중앙에 있는 검색 UI에 입력을 하면 위쪽에 URL바가 나타나서 입력을 이어가도록 한다. 물론 실제로는 키보드를 입력하면 되니까 손가락을 사용하는 위치는 달라지지 않지만, 봐야할 곳이 전환되는 것에는 영 적응이 안된다.

아이패드 Edge도 동일하게 동작하는 중앙의 검색 UI가 존재하지만, 새 탭을 열자마자 URL바도 함께 보여주기 때문에 익숙한 URL 바를 사용하게 되기 때문에 훨씬 나은 것 같다.

이 글을 적으면서 테스트하다보니, 아이패드 Chrome에서도 감춰져있는 URL 바 위치를 탭하면 URL 바가 나타나는 것을 알게 되었지만…

이 외에도 여러가지 차이점이 있는 것으로 보이지만, 아직은 잘 모르겠다. 당장은 아이패드에서 Edge 브라우저를 좀 더 활용해 볼 생각이다.

Published in Software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