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ooks on C++

원문: http://www.lastmind.net/tWiki/bin/view/Main/SoftwareDevelopmentBooks

C++ Programming Language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한 책에는 세가지가 있다. 프로그래밍 언어를 배우기 위한 책, 프로그래밍 언어를 잘 쓰기 위한 책, 프로그래밍 언어의 레퍼런스.

읽어보지는 않았지만, C++을 배우기 좋은 책으로 ‘Essential C++’을 꼽을 수 있을 것 같다. Bruce Eckel의 ‘Thinking in C++’같은 것도 나쁘지 않은 것 같다. (본인은 좋은 C++ 입문서를 읽어본 적이 없다. 번역서는 커녕 일반 서점에서는 외서를 구하기가 힘들었기 때문에, 한국 사람이 쓴 책을 읽었었다.)

‘The C++ Programming Language’는 C++의 창안자인 Bjarne Stroustroup이 쓴 책인 만큼 권위도 있고 자세하기도 하고 잘 쓰여진 책이기도 하다. (한 때, ISO C++ Standard가 이 책을 기반으로 쓰여지기도 했으니까) 이 책은 위에서 말한 프로그래밍 언어에 대한 책의 세가지 성격을 모두 갖고 있는 책에 가깝다. C++의 문법뿐만 아니라 왜 그런 문법이 생기게 되었는가, 그리고 어떻게 사용해야하는가 까지도 자세하게 적고 있으니 말이다. 이러한 성격 탓에 입문서로는 약간 부담스러울 수는 있으나, 다른 입문서를 읽고 C++ 문법을 모두 익히더라도 한번 쯤 읽어볼만한 책이다.

개인적으로 Effective 서들은 C++의 중급자로 올라서기 위해서는 ‘필수서’라고 생각한다. C++을 사용할 때 거의 항상 부닥치는 문제들에 대한 idiom을 제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Exceptional* 서는 *Effective*보다는 덜 범용적이지만, 역시 중요하고 유용한 idiom들을 적고 있다. Modern C++ Design은 template의 사용에 관한한 최고의 책이라고 한다. template이 어디에 쓰는 건지 모르겠다면 Modern C++ Design은 template을 사용해서 구현할 수 있는 모든 technique을 보여줄 것이다.

‘The C++ Standard’는 말그대로 ISO C++ Standard를 책으로 만든 것이다. 더 정확하게는 C++98과 이후에 나온 Technical Corrigandum 1 (일종의 서비스팩)을 합쳐놓은 버전이다.
STL reference로는 STL Tutorial and Reference Guide의 번역판을 가지고 있으나 별로 참조할 일이 없어서 평가는 하기 힘들 듯 하다.
대체로 http://cppreference.com 이나 ‘The C++ Standard’를 참조하는 편이다.

번역에 관해 한마디 하자면, 본인이 읽어본 번역서는 Effective 시리즈와 Exceptional C++이다. (Modern C++ Design 읽는 중) Effective 시리즈도 번역이 나쁘다는 사람이 있으나, 개인적으로는 그런대로 읽을만하다고 생각했고, (개인적으로 기본적인 용어를 번역하는 것을 싫어한다) Exceptional C++은 악역이었다. Herb Sutter의 홈페이지에 쓰여진 내용을 찾아 대조해보면서 읽어야만 했다.

저자에 대해서도 좀 적어보면, Bjarne Stroustroup(http://www.research.att.com/~bs/homepage.html)은 C++의 창안자이자 현재도 ISO C++ standard commitee에서 활발하게 활동하고 있는 사람이다. Herb Sutter(http://www.gotw.ca/)는 ISO C++ standard committee의 의장(convener)이며, 책이나 논문, 잡지(CUJ) 등을 통해, 활발할 저술활동을 하고 있다. comp.lang.c++.moderated newsgroup의 moderator이기도 하다. ‘Modern C++ Design’의 저자인 Andre Alexandrescue도 CUJ에 정기적으로 기고하는 사람 중 하나이다. Scott Meyers는 Effective 시리즈의 저자라는 사실 하나라도 너무나도 유명하기 때문에 굳이 따로 언급할 필요도 없을 듯 하다. (사실, 그 외에는 잘 모르겠음)

입문서

C++을 잘 쓰기 위한 책

레퍼런스

Vorlesungen zur Einfuhrung in die Psychoanalyse


정신분석 강의 by Sigmund Freud
http://www.aladdin.co.kr/catalog/book.asp?ISBN=8932905096
 
프로이트의 이론에 대한 개괄을 알 수 있는 가장 좋은 입문서이자 입문서가 아닌 책.
 
가장 먼저 현실 생활에서 자주 볼 수 있는 심리적 사건인 ‘실수 행위’와 ‘꿈’을 통해서 우리의 정신 생활은 이성적으로 판단하고 실행하는 자아만으로 이루어져있지 않음을 밝힌다. 즉, 기본적인 욕구들의 충동과 이를 검열하는 정신적 entity의 갈등이 존재한다는 것. 본격적으로 신경증의 분석으로 들어가서는 신경증의 종류에 따른 기작에 대한 이론을 제시한다. 기본적으로 리비도에 대한 자아의 억압 구도에서 여러가지 신경증의 원인을 설명하고 있으며, 어린 아이의 리비도를 인정하고 성적 조직의 발달 단계 이론을 제시함으로써, 신경증의 실제 증상들을 설명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인간의 본능 형성과 발생-발달 단계를 유비함으로써 얻어지는 해석은 상당히 매력적이기까지 하다. 유명한 id, ego, superego의 개념들은 이 책을 쓸 당시에는 확립되지 않은 개념인 모양이다.
 
 프로이트가 이 책에서 소개하고 있는 이론 설명은 대체로, 정신분석 방법의 적용을 통한 경험적인 가설과 비논리적인 도약으로까지 보이는 사변적인 구상의 혼합으로 보인다. 프로이트 자신도 이 책에서 매우 여러번 자신의 이론이 불완전함을 강조한다. (그것이 이론의 비합리성을 보완해주는 것은 아니지만) 하지만, ‘정신분석 강의’가 정신분석학을 소개하려는 의도로 쓰여졌으며, 실제로 이론을 논리적으로 설명하려는 책은 아닌 터라 섣부른 해석은 현재로서는 배제하는 것이 합당할 것이다.
 
사상 최초로 경험적 (과학적이라고 말하기는 어렵다) 방법론에 의거하여 ‘무의식’이라는 개념을 도출해내고 정신의 ‘지도’를 그려냄으로써 여러가지 이론과 가설들로 이루어진 인간 정신의 시스템 하나를 구축해낸 프로이트의 업적은 그 이론과 가설의 정확성 이전에 위대한 것이라고 평가할 수 밖에 없다. 현대의 양자 역학이 고전 역학을 구축해버렸지만, 아직도 아르키메데스, 갈릴레이, 뉴턴이 이루어낸 업적의 빛이 바래지 않는 것처럼..
 
 의심스러워하는 사람들까지 굳이 프로이트의 모든 이론을 수용할 필요는 없다. 인간의 본성에 대해 알고자 하는 이에게 새로운 접근 방법과 시각을 보여주는 것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책이다. 내가 굳이 강조할 필요가 있으련만은.. 반드시 읽어볼 것!
 
(열린책들에서 워낙 안팔리니 판매량 달성 목적으로 얼마전까지 전집으로만 판매했었으나,
낱권 판매를 시작한 듯 하다. 번역은 만족스러운 정도니 안심하고 사시라.)
 
– Introductory Readings
 
Freud by Richard Wollheim
이 책을 읽기 전에 시공 로고스의 ‘프로이트’를 입문서로 읽었는데, 당장 이해가 가지 않는 내용은 많더라도, 프로이트 이론의 발전과정을 포함한 전체적인 구도를 잡는데에는 많은 도움이 되었음.
 
– Further Readings
 
꿈의 해석(De Traumdeutung) by Sigmund Freud
새로운 정신분석 강의 by Sigmund Freud
 

 
 


Linked


Linked: The New Science Of Networks
 
네트워크 이론의 소개서처럼 보이지만, 사실 이 책은 Albert-Laszlo Barabasi와 그의 동료들이 고안된 용어인 Scale-free network에 대한 소개서이다. Barabasi는 Scale-free network를 random connectivity network와 대조시켜서 설명하고 있는데, 가장 큰 차이는 바로 scale-free network의 경우, connectivity의 distribution이 매우 uneven하다는 것이다. 이러한 성질로부터 scale-free network만의 독특한 성질이 파생된다.
 Barabasi가 scale-free network의 개념을 도입하게 된 계기이자, 첫번째 실례는 바로 인터넷이다. 인터넷의 각 페이지 또는 서버를 node로 표현하고, 연결상태를 edge로 나타낼 경우, 대부분의 노드는 leaf이고 소수만이 많은 edge를 가질 것이라는 것은 왠만한 computer scientist/engineer라면 모두 직관할 수 있는 사실일 것이다. scale-free network는 인터넷에서의 많은 연결을 가진 node와 같이 ‘very connected hub’을 가지고 있다는 중요한 특성을 가지고 있다.
 이러한 소수의 ‘very connected hub’의 존재에 의해서 ‘small world’ network(어떤 두 node 사이의 링크 수는 매우 작다)라든가 random failure에 대한 안전성, very connected hub의 failure에 대한 취약성 같은 특성들이 다시 파생된다.
 Scale-free network의 생성 조건에 대해서 Barabasi는 단지 두가지 rule만을 제시한다.
a) growth
a) preferential attachment (새롭게 추가되는 node는 많은 link를 가진 node에 연결되는 것을 선호한다.)
 
 책의 표지 같은데에서는 매우 거창하게 소개하고 있지만, random-connectivity로 제약된 시각으로부터 벗어나 scale-free라는 개념을 발견해낸 것 외에는 그다지 새로운 것은 없어 보인다. Complex system이나 Chaos theory쪽 연구의 한 성과 정도로 보이는 정도랄까. 좀 더 사실대로 말하면, 나로서는 이 분야에 대해서 아는게 별로 없어서 중요성도 제대로 평가하기가 힘들다는 것을 인정해야할 것이다.
 
 책의 전반은 위와 같은 scale-free network의 소개가 이어지고, 후반은 scale-free network에 대한 실례들을 계속 보여주는데, 지적인 즐거움이 탁월한 전반과는 달리 후반은 시간낭비라고 생각될 정도로 매우 지루했다. scale-free network의 stereo type을 보여주는 것 보다는 어떤 변수가 작용해서 scale-free network의 variant가 이런이런게 있다 같은 식으로 진행했으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따라서, 반 정도를 읽고 난 후 인터넷 서핑을 해보는 것을 추천!
 
 이 책을 읽고나서 scale-free network 자체보다는 complex system이나 choas theory 쪽을 좀 더 공부해보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Scale-Free Networks
 
Wikipedia
http://en.wikipedia.org/wiki/Scale-free_network
 
Emergence of Scaling in Random Networks from Science
http://www.nd.edu/~networks/Papers/science.pdf
(Barbarasi가 Scale-Free Networks에 대해 처음으로 공식적으로 발표한 내용으로 보임.)
 
Scale-Free Networks from Computerworld
http://www.computerworld.com/networkingtopics/networking/story/0,10801,75539,00.html
 
Scale-Free Networks from Scientific American (May 2003)
http://www.nd.edu/~networks/PDF/Scale-Free%20Sci%20Amer%20May03.pdf
 
Study of Self-Organized Networks at University of Notre Dame
http://www.nd.edu/~networks/index.html
 
Releated Field(?)
Linked를 읽으면서 떠오르던 keyword들.
 
Wikipedia: Complex System
http://en.wikipedia.org/wiki/Complex_system
 
Wikipedia: Dynamic Systems
http://en.wikipedia.org/wiki/Dynamical_systems
 
Wikipedia: Choas Theory
http://en.wikipedia.org/wiki/Chaos_theory

2003 Recommended Reading List – SF Novels

아, 부러워. 언제쯤 우리나라에서도 저런 소설들을 마음대로 골라읽을 수 있을까.
 
http://www.locusmag.com/2004/Issues/02RecommendedReading.html
 
Science Fiction Novels

  • The Line of Polity, Neal Asher (Tor UK)
  • Coalescent, Stephen Baxter (Gollancz; Del Rey)
  • Darwin뭩 Children, Greg Bear (Del Rey)
  • Pattern Recognition, William Gibson (Putnam)
  • Felaheen: The Third Arabesk, Jon Courtenay Grimwood (Earthlight)
  • The Lost Steersman, Rosemary Kirstein (Del Rey)
  • Nothing Human, Nancy Kress (Golden Gryphon)
  • Omega, Jack McDevitt (Ace)
  • Speed of Dark, Elizabeth Moon (Orbit 2002; Ballantine)
  • Memory, Linda Nagata (Tor)
  • Sister Alice, Robert Reed (Orbit; Tor)
  • Absolution Gap, Alastair Reynolds (Gollancz; Ace 2004)
  • Natural History, Justina Robson (Macmillan)
  • Ilium, Dan Simmons (Subterranean; Eos)
  • Quicksilver, Neal Stephenson (Morrow)
  • Singularity Sky, Charles Stross (Ace)
  • Maul, Tricia Sullivan (Orbit)
  • Succession: The Risen Empire; The Killing of Worlds, Scott Westerfeld (Tor – two volumes; SFBC)
  • The Poison Master, Liz Williams (Bantam Spectra)
  • Blind Lake, Robert Charles Wilson (Tor)
  • The Golden Age: The Phoenix Exultant; The Golden Transcendence, John C. Wright (Tor – two volumes)

안티 아이스

AntiIce by Stephen Baxter
 
AntiIce란 신물질이 영국에 의해 발견된 19세기를 배경으로 하는 alternative-history물이자, steam-punk물. AntiIce란 적당한 온도로 가열하면, 엄청난 양의 에너지가 발생하는 물질이며, 석탄을 대체하는 연료로서, 핵폭탄에 비견되는 살상 무기로서 등장한다. 이러한 물질이 영국에 의해 독점되었으니, 오늘날 강대국에 의한 핵무기/석유 점유라는 상황과 거의 유사하다.
 
영국 최고의 과학자 (혼자의 생각으로 Anti-Ice를 이용해 우주선을 만들 정도?)와 어쩌다가 함께 다니게 된 주인공의 모험담(우주 여행, 전쟁터) 정도, 과학자적 이상과 현실의 괴리, 앞서 말한 자원/무기의 독점에 의한 국가의 폭력 정도가 이 소설에서 보이는 전부이다. 따라서, 나로서는 상당히 따분한 소설일 수밖에.

스키즈매트릭스

Schismatrix by Michael Bruce Sterling
 
schis-란 분리(split)을 의미하는 prefix이다. 즉, 분리된 상태를 이르는 말 정도로 해석하면 될 것이다. 스키즈 매트릭스의 세계에서 인류는 태양계를 정복하였고, ShaperMechanist라는 두 정치 세력이 적대하고 있다. Shaper(조작주의자)는 유전공학(유전자조작), Mechanist는 기계공학(나노기술)을 바탕으로 사회를 움직이며, 수명을 연장한다. 브루스 스털링이 그리고 있는 미래세계는 현재까지의 인류의 역사와는 달리 종교나 경제가 이데올로기의 근원이 아니라 과학기술이 이데올로기의 근원인 세계이다.
 
 린지는 Mechanist 진영에서 태어나 길러졌지만, 외교관으로서의 특수한 능력을 얻기 위해서 Shaper 진영에서 교육을 받는다. 믿고 있던 친구에게 배신당해 쿠데타에 실패하고 고향으로부터 추방당하는 것으로부터 시작되어, 린지가 죽음(프리고진의 복잡성 제5단계?)을 맞이할 때까지의 일생을 그리고 있다. 린지의 일생은 대부분 sundog으로서의 삶이었고, sundog이 아닐 때도, 오직 생존을 위해 (사랑을 포기하는 고통을 감수하며) 이리저리 자신이 속한 진영을 바꾸는 삶이었다. 결국 린지의 노년에, 인류는 계통 분기에 이르게 되는데, 오랜 인생의 여정 끝에 존경 받는 인간이 된 린지는 새로운 인류(천사)를 창조한 후, 스스로 ‘존재’를 따라나섬으로써 어떤 의미에서의 ‘죽음’을, 어떤 의미에서의 ‘진화’를 선택하게 된다. (이러한 줄거리를 재미있게 읽으려면, 프리고진의 복잡성 이론에 대한 이해가 필요할 지도 모르겠다)
 
 스키즈매트릭스에서 그리고 있는 세계관은 매우 설득력이 있다는 점에서 매력적이다. 부연적인 기술 발전의 상세보다도, 인류의 계통 분기가 일어나기 전까지(즉, 인간의 본성을 보존하는 한) 과학 기술의 발전이 어떤 식으로 수렴될 것인가를 개연성있게 표현한 것이 이 소설의 백미이다.
 
Shaper/Mechanist 세계관, 즉 Schismatrix 세계관을 배경으로 한 Bruce Stering의 소설이 몇몇 더 있다고 하니 번역이 되는 대로 읽어보고 싶다. (단편집에 실린 Sterling의 단편하나는 읽어본 듯 하다. ‘Spider Rose'(?))

쿼런틴


Quarantine by Greg Egan
 
이 책의 제목인 ‘쿼런틴’이란 미래의 어느 시점에 미지의 존재에 의해 미지의 암흑 물질로 태양계가 ‘격리’된 상황을 가리킨다. 이 소설에서 그리고 있는 미래 사회는 나노 기술과 뇌신경 의학이 고도로 발달하여, 뇌의 기능을 대체 또는 강화 하는 각종 MOD들이 보편화 된 사회이다. (미래 SF물인 FPS RPG, ‘Deus Ex’와 유사한 배경이다!) 이러한 MOD들에 대한 상세한 기술만으로 전반부는 독자를 꽤나 즐겁게 만들어준다.
 
 어느 정도 읽어나가다보면, 저 유명한 ‘슈뢰딩거의 고양이’를 언급하면서 ‘쿼런틴’의 유래가 밝혀지기 시작하는데 거의 맛이 가게 된다. ‘슈뢰딩거의 고양이’는 공학도에게 상식적이지만, 이어지는, 확산에 대한 평행우주론에 가까운 이론 전개는 좀 낯설고, 이해가 안되는 편이었다. 특히나 특정 관찰자만이 (특히 인간의 두뇌가) ‘확산’의 원인이라는 대목은 내 일반적인 상상력으로는 의아스러울 정도. 나는 고전역학적 인간에 가까운 편이라는 것을 깨달았다. 이 정도 이론의 전개를 ‘그럴법하군’ 하고 이해하려면 패러다임의 전환이 필요할지도 모른다. (구시대의 산물인 이 뇌를 MOD로 완전히 갈아치워야 하는건지는 모르겠지만. 하하!) 아니면 이 사람은 순전히 사기를 치고 있거나. 어쨌거나, 이론은 아무래도 좋다, 친절하게 설명을 해주는 작가를 그저 흥얼거리며 따라가기로 하자. (작가의 이론에 완벽히 합의하더라도, MOD와 사건 진행에 이르면 약간씩의 허점이 눈에 띄기도 한다.)
 
 ‘확산’이 되지 않는 MOD를 가지게 된 주인공은 사건을 해결(?)해 나가면서 자기 자신이 ‘고유 상태(eigenstate)’의 자신인지 절대적으로 확신하지 못한다. 따라서 발생하는 ‘존재에 대한 물음’ 또한 꽤나 골치 아픈 생각할 거리를 제공해준다. 단순히 ‘기술적’인 측면에서만 바라보더라도 매트릭스 트릴로지에서 발생하는 자아에 관한 고민 따위는 저리가라의 수준이다. 양자역학이 초등학교 교과과정에 포함되는 시대가 올때까지 이 소설이 영화화될 리는 없겠지만. 😉
 
 양자역학에 대한 여러가지 지식이 좀 더 많았더라면, 더 즐겁게 읽을 수 있었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지만, 충분히 즐거운, 그리고 적당히 심각한 읽을만한 SF 소설이다.
 

신들의 사회

Lord of Light by Roger Joseph Zelazny
 
어떤 새로운 행성에 정착한 인간들이 과학 기술을 독점하고, 그 1세대가 스스로 인도 신화의 신이 되어 후손들을 지배하는 상황을 배경으로, 자신들의 진보된 과학 기술을 후손들에게 온전한 형태로 전해주어야 한다고 주장하는 촉진주의자와 자연 상태에서 진보를 시켜야한다는 주장을 하는 신들의 투쟁을 그린다.
 
이러한 사전 지식 없이 이 책을 읽기 시작한다면, 어느 정도 지루할 지도 모르겠다. 겉으로 보기엔 신들간의 애증이나 영웅의 이야기를 다루는 고전의 형식을 띄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러한 상징(?)성을 감안하면서 읽는다면, 꽤나 즐거운 유희일 것이다. 이러한 아이디어가 소설의 형태로 나온 작품이 이전에도 있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고도로 발달된 유전공학기술이나 무기를 신화적인 초능력에 투사한 것이나, 1세대간의 관계나 ‘상’의 이전을 신들간의 애증과 변신으로 표현한 것은 매우 깔끔하다.
 
읽는 당시에는 매우 즐거웠으나, 읽고 나서 약간 불만스러운 것은, 기대한만큼 문학적으로도 세련되지 못한 듯 듯한 느낌이 드는 것이다. 이것은 번역의 어쩔 수 없는 한계 때문일런지도 모른다. 아니, 어쩌면 ‘신들의 사회’의 명성에 대한 개인적인 기대 때문일런지도 모른다. 개인적으로 이러한 점은 SF 소설을 읽을 때, 꽤나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이고 B급 SF와 최고의 SF를 갈라주는 것이라고 생각한다. 바로 과학 기술에 대한 고찰과 함께 현실적인 눈으로 특정 상황을 바라보면서도 문학 일반의 성취를 이루는 것. (그렇다고 신들의 사회가 B급 SF라는 것은 전혀 아니다.)
 
1세대가 독점하는 과학기술은 일종의 권력이다. (이것 조차도 과학 기술에 대한 특정한 의견이다!)
1세대인 많은 신들조차도 과학 기술의 소비자이며 뛰어난 과학/기술자인 ‘야마’에게 의존한다.
이러한 과학 기술 – 권력을 대중들에게 분배하기를 원하는 ‘촉진주의자’들은 (촉진주의자가 아닌) 1세대들에게 제1의 배격대상이다. 권력의 분배라는 일반적인 형태로 본다면, 이러한 문제는 인류의 역사 이래로 계속 반복되고 제기되어온 매우 일반적인 문제인 것을 쉽게 깨달을 수 있다. 젤라즈니는 이 소설에서는 과학기술의 소비자가 될 대중들도 양편으로 나뉘어 싸우지만, ‘촉진주의자’들이 퍼뜨린 과학기술로 말미암아 점진적으로 ‘신’들의 힘은 약해지고 실질적으로 ‘촉진주의’의 승리를 선언한다. 이러한 전체적인 플롯은 젤라즈니가 작품을 쓸 무렵 만연해 있었을 냉전시대의 자유주의와 공산주의의 대결을 강하게 연상시킨다. 실제로 젤라즈니가 자신의 현실에의 은유를 의도했든 아니했든 젤라즈니가 얘기하고자 하는 것이 과학기술 – 권력의 분배에 관한 것이며 독자들이 이에 대해 생각해 보도록 만든다는 것은 분명해보인다.
 
‘인도 신화’를 바탕으로 한 만큼, 인도 신화(힌두교?)에 나오는 많은 신들이 등장하며, 불교를 퍼뜨리는 1세대인 싯다르타 태자도 등장하지만, 그들의 속성이라든가 변신, 불교에 관련한 교리에 대해서는 아는 바가 전무해 제대로 즐기기가 힘들었다. 기회가 된다면, 한번 공부해보고 싶다.
(인도 신화와는 그다지 관련이 없는지는 몰라도 조만간 조셉 캠벨의 ‘신의 가면’을 읽을 예정)
 
그 외에, 신들간의 애증관계가 이 소설의 주요 plot에 영향을 미치고 있지만, 인간의 원형을 그리고 있는 신화에서도 그런 것처럼, 이것은 상당히 유치하다. (원래 사랑 놀음이라는게 그러한 특성을 가짐으로써 자신을 정의하지 않겠냐만은)
 
이른바 ‘젤라즈니의 최고 작품’이라고 일컬어지는 ‘신들의 사회’는 내가 지금까지 읽어온 SF들 중에서도 다섯손가락 중 하나로 꼽아줄 만 하다. (어떤 사람들은 ‘최고’가 아닌 것에 화낼 지도)
단편들이나 ‘전도서에 바치는 장미’ 만큼이나 상당히 만족감을 주는 젤라즈니를 좋은 번역서를 통해 또 만나볼 기회가 있었으면 좋겠다.
 
 

C++ Programming Language 3rd edition

2000년 여름방학 때부터 읽기 시작했으니까, 한 3년 정도 읽은걸까. (물론 계속 읽은 것은 아니다) 그 당시 이후로 연애질 하느라, 또는 다른 책들을 읽느라 technical한 책들을 거의 읽지 않은 것 같다. 그리고 이제야 마무리를 짓는다.
 
책 내용의 quality에 대해서는 더이상 내가 comment를 할 필요성을 느끼지 못한다. 하지만 노파심에서 나오는 조언을 하자면, 이 책은 어느 정도 C++의 문법들을 대충 익힌 후부터 C++을 1-2년 정도 지속적으로 개발해본 경험이 생길 때까지의 기간에 읽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라고 생각된다. C++ language 자체나 C++ standard library (so called, STL)가 만들어진 의도-철학과 정확한 쓰임새를 알기위한 가장 권위있는 참고자료이다.
 
C++이 내 마음에 드는 편이고, 현재 job에서 C++의 지속적인 사용이 필요하게 되어서, 앞으로도 C++ 의 중급/고급 사용자가 되기 위한 공부를 계속 할 예정이다. 현재로서는 template을 사용한 template parametrization을 적절히 잘 사용할 수 있는 것에 관심이 많은 편이다. (현재는 template 사용에 능숙하지 않아서 virtual과 template의 trade-off 상황에서 항상 virtual 쪽을 선택하고 있음)
 
읽어볼만한 책 리스트
– Effective C++: 이미 읽었으나, 다시 한번 읽어볼 것
– More Effective C++
– Effective STL
– Modern C++ Design: template 사용에 대한 최고의 책이라고 한다.
 
현재 C++ language에 대한 공부 외에도, OOP/CBD에 대한 이론적인 베이스나,
large-scale software architecture에 대해서도 관심이 많은 편이기 때문에,
그러한 쪽의 공부도 병행해나갈 생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