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pernatural Season 1

드라마 수퍼내추럴(Supernatural)은 초자연적인 존재, 즉 유령, 괴물, 악마를 소재로 한 드라마 입니다.

주인공인 딘과 샘은, 아내가 초자연적인 존재에 의해 살해당한 후, 복수를 위해 그 존재를 뒤쫓는 아버지가 실종되어, 찾아나서는 것으로 이야기가 시작됩니다. 딘과 샘 또한 아버지에 의해 ‘사냥꾼’으로 길러졌지만, 샘은 로스쿨로 진학하고 여자친구와 결혼하는 평범한 삶을 원하고, 딘은 가족과 함께 어버니의 복수를 하고 싶어합니다. 아버지와 두 아들로 구성된 가족이라는 점은 같지만, 갈등이 거의 없어 밋밋한 넘버스(Numb3rs)의 가족 이야기보다는, 갈등과 화해의 이야기는 훨씬 매력적입니다.

20대의 훈남 형제가 AC/DC의 Back in Black과 같은 7-80년대 락을 배경으로 로드트립처럼 미국 전역을 돌아다닌다는 설정은, 멀더와 스컬리가 외계인을 조사할 수 없게 되자 초자연 현상들만 찾아다니던 시절의 엑스파일(The X-Files)보다는 활기차고 가볍지만, 10대 소녀 주인공에 학교를 배경으로 한 버피와 뱀파이어(Buffy the Vampire Slayer)와는 또 다른 분위기 입니다.

초자연적인 존재를 표현하기 위한 특수효과나 음향, 분장 등이 영화를 뺨칠 정도로 수준이 높습니다. 예를 들어, 유령에 의한 물건의 조작이라든가 뱀파이어의 목을 자를 때 피가 튀는 것이라든가, 유령이 출몰하는 흉가의 표현이라든가, 악령을 소환하기 위한 제단의 표현 같은 것들 말입니다.

이야기의 구성은 엑스파일이나 CSI와 같은 다른 드라마와 비슷합니다. 초자연적인 존재의 인간을 해치는 장면으로 시작해, 딘과 샘이 이 존재에 대해 조사하는 과정, 마지막으로 이 존재를 파괴하기 위해 격투하거나 사냥하는 단계로 이루어집니다. 엑스파일이나 CSI 처럼 이 드라마도 장수하게 되면, 여러가지 색다른 이야기 구조들을 보여주겠죠.

초자연적인 존재를 사냥하는 일반 에피소드들도 재미있지만, 메인 스토리는 역시 실종된 아버지를 찾는 것과 어머니와 샘의 여자친구를 살해한 존재를 추적하는 것입니다. Season 1의 마지막 두 에피소드에서 이 존재와의 흥미진진한 결전이 벌어집니다. 마지막에 등장하는 반전도 감동적이었구요. Season 2가 기대되네요.

Lost Season 3

드라마 Lost는 주요 인물들의 사연들을 각 에피소드의 주제와 연관시켜 자연스럽게 보여줍니다. 사연들은 흔히 드라마에 등장하는 그런 이야기들이라 좀 지루한 감이 있지만, 이것이 섬에서 일어나는 사건들과 연관되면서 집중해서 볼 수 있도록 만드는 힘이 있습니다.

자신이 섬에 머물러야 하는 명백한 이유를 가지고 있고, 섬에 머무르기 위해서 적극적으로 행동하는 로크와는 달리, 다른 생존자들은 모두 탈출하기를 원합니다. 물론 시청자도 마찬가지 마음일테죠.

반면, Season 3까지 오면서 모든 인물들은 그들의 현실에서 다른 사람 또는 자신들에 의해 고통받아왔고, 현실보다는 섬에 머무르는 것이 그들에게 더 행복한 편이라는 사실이 드러납니다. 이러한 주제는 Season 1 초기, 미혼모 클레어의 이야기에서부터 시작해, 로크의 운명론을 통해 얘기되다가, Season 3의 마지막 에피소드가 가장 멀쩡해보이던 잭이 망가지는 이야기로 끝나면서 명백하게 결론내려집니다.

서른 살이 넘어가기 시작하면, 누구나 새로운 시작을 꿈꾸며, 자신이 한 실수들을 되돌리고 싶어할테죠. 다음과 같은 로스트의 대사가 생각나네요.

Everyone deserves a fresh start.

모든 사람들은 새로운 시작을 가질 권리가 있겠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모두가 가지는 것은 아니겠지요. 만약 그런 기회가 온다면 놓치지 마세요. 나중에 후회할지도 모르니까요.

Lost Season 2

작가 파업으로 인해 CSI:LV Season 8 12화 방영도 4월로 미루어지고, Prison Break Season 3도 13화로 종영해버리는 바람에, 요즘은 로스트 (Lost)를 보고 있습니다. 대충 내용은 알고 있었고 좀 지루할 줄 알았는데, 직접 보니 적당한 드라마와 적당한 긴장감으로 그럭저럭 볼만 하네요.

‘로스트’도 ‘Prison Break’와 비슷한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어떤 등장 인물들은 언뜻 악해보이지만, 모두 선한 면을 가지고 있고, 그렇게 행동할 수 밖에 없는 인생의 이야기가 있다는 점이요. 극도로 악한 동기를 가지고 있는 인물들을 내세우는 ’24’ 같은 드라마와는 구별됩니다. 무인도 표류라는 극한상황을 설정으로 하는 드라마임에도 불구하고, 매 에피소드 끝 마다 주인공들이 서로 화해하고 사랑을 나누는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마음을 따뜻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습니다.

그리고 다들 아시다시피 ‘로스트’에는 김윤진을 포함한 한국인 배우들이 나오는데, ‘선’ (김윤진)의 남편 ‘진’  (Danial Dae Kim)의 어색한 한국어 말투가 너무 재미있네요. 나름대로 중독성이 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