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cial Games

스마트폰과 페이스북 등과 같이 소위 ‘소셜 네트워크’를 쉽게 구성할 수 있는 플랫폼이 마련되면서 유행하기 시작한 것이 바로 Social Games.

이러한 게임들은 간단하게 얘기하자면 다음 3가지의 요소로 이루어져있다.

  • 얼마나 많은 시간을 게임에 투입했는가에 따라 주어지는 꾸준한 성장 또는 성과.
  • 게임 내의 다른 친구들에게 자신의 성과를 공유할 수 있는 장치.
  • 게임 내에서 얼마나 많은 친구들을 가지고 있거나 초대를 했느냐에 따른 추가 보상.

대체로 플레이어의 지혜나 반응속도, 게임에 대한 숙련도 등으로 보상 받는 다른 게임에 대비해 난이도가 매우 낮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을 대상으로 할 수 있고, 꾸준한 성장 및 성과의 피드백, 그리고 소셜 네트워크는 게임을 지속적으로 플레이할 수 있도록 하는 힘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일반적인 게임들은 다음과 같은 요소들도 가지고 있다.

  • 플레이어의 지혜나 반응속도, 게임에 대한 숙련도와 같은 요소, 즉 성취를 위한 과정에 따라 서로 다른 보상이 주어지는 요소가 있다.
  • 게임을 구성하는 요소가 대입되는 세계관이 있고, 게임의 진행이 대입되는 스토리가 있어, 호기심이 게임을 지속적으로 플레이 할 수 있도록 하는 동기 부여가 된다.

이러한 요소들이 얼마나 세련되어 있는가, 개별 요소가 어느 정도로 배합되어 있는가는 게임 마다 다르다.

아직 Social Game의 역사는 짧기 때문에 단정적으로 얘기할 수는 없지만, Social Game들에서 이러한 요소가 거의 ‘결여’되어 있는 이유 중 하나는 충분하지 않은 경쟁이라고 생각한다. 다시 말해, 이러한 세련된 요소를 추가하는데 비용을 지출하지 않아도 충분히 매출을 올릴 수 있기 때문이다.

물론, 이러한 이유를 Social Game의 특성 상 낮은 난이도의 필요성과 같은 이유에서 찾을 수도 있다. 하지만, 궁극적으로 사람들의 ‘필요’가 아니라 ‘재미’를 파는 시장에서는 사람들은 동일한 방식의 게임에 질릴 수 밖에 없고, 결국 충분한 경쟁이 있다면 좀 더 높은 수준의 요구를 충족시킬 필요성도 생겨나리라 생각한다.

‘Empires & Allies’와 같은 게임을 보면 Social Game도 점차 진화하고 있다고 생각하지만, 아직 현재의 수준에서는 ‘재미의 밀도’라는 면에서는 내가 요구하는 수준에 미치지 못하는 것이 사실이다.

Playing Fallout 3

지난 주말에 Fallout 3Steam을 통해 구입해 플레이하고 있다. 주중에는 거의 플레이 할 시간이 없지만, 현재 25시간 정도 플레이 한 상태다.

Fallout 3는 핵 전쟁 이후의 세계를 배경으로 한 유명한 롤플레잉 게임 시리즈인 Fallout 시리즈의 후속편이다. 여러 가지 사정으로 1, 2편의 개발사인 블랙 아일 스튜디오가 아니라, 엘더스크롤 시리즈로 유명한 베데스다 스튜디오가 맡게 되었다. 때문에 시리즈로서의 연속성에 의문을 갖는 사람이 많은 편이다.

주인공은 Vault라는 핵전쟁을 대비한 지하 주거 공간에서 태어나 자란 젊은이다. 어느 날 갑자기 의사로서 존경 받던 아버지가 어디론가 사라지고 동시에 Vault의 리더가 자신을 살해하려는 사실을 알고, Vault로부터 탈출하게 된다. 의지할 데 없는 황량한 바깥 세상에서 아버지를 찾기 위한 모험을 시작하는 것까지가 이 게임의 도입부에 해당한다.

fallout 3

답답한 Vault로부터 막 탈출해 바깥 세상을 처음으로 바라봤을 때, 어디로 가야 할 지를 알 수 없는 황량한 폐허에서 거주지 (메가톤)을 처음으로 찾았을 때의 감격은 이루 말할 수 없다. 전통적인 롤플레잉 게임처럼 퀘스트를 해결해 나가면서 성장하는 재미도 있지만, 건물의 폐허나 망가진 자동차들, 사람들, 변형된 동물들을 직접 발걸음을 옮기면서 하나하나 경험하는 재미도 있다. 이러한 재미는 기술의 발전으로 인해 접할 수 있게 된, 전작들에서는 얻기 힘든 것이 아니었을까 싶다.

설정 상 핵전쟁은 21세기에 발생했지만, 전쟁 전의 세계의 물건들을 보면 1950년대 정도의 것으로 보이고, 간간히 보이는 블랙 유머들은 바이오쇼크의 것과 매우 비슷한 느낌이 든다. 어쩌면 바이오쇼크가 Fallout의 전작들에서 그러한 분위기를 따온 것인지도 모르겠다.

게임의 플레이 방식 자체는 오블리비언을 많이 떠올리게 한다. 엔진 자체가 같으므로 그럴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는데, 엘더스크롤 시리즈를 통해 잘 다듬어 진 게임 플레이 방식을 가져오는 것 자체는 나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다만, 엘더스크롤에서 보던 단점들도 그대로 가지고 있다는 것이 문제지만…

선이냐 악이냐 선택해야 하는 갈림길이 이 게임에서도 발생하는데, 이 황량한 세계의 생존자들은 너무나 힘없고 가난해서, 이들을 돕지 않을 수가 없었다. 우락부락한 뮤턴트나 노예 상인들한테 습격 당하고 납치당하는 마을 사람들을 위해 사격술을 가르치고, 결국은 뮤턴트의 공격을 막아 내는 장면을 보면서 감격스러웠다. 이번에는 선 성향의 여성 캐릭터로 플레이하고, 다음 번에는 악 성향의 남성 캐릭터로 플레이 해보고 싶다.

Crysis를 플레이하기 위한 그래픽 카드는?

Crysis의 후속편인 Crysis Warhead를 구입해서 플레이하고 있다. Crysis는 이른바 ‘크라이실사’라는 별명을 가진, 게임 발전의 한 방향인 photorealism을 극한으로 추구한 게임이다. 물론, 그만큼 요구하는 하드웨어 사양도 높은 것으로 악명이 높다. 현재 내가 보유하고 있는 그래픽 카드가 Nvidia GeForce 8800GT인데, 1280×1024 Mainstream 설정으로도 특정 레벨에서는 플레이하기가 벅찬 면이 있다.

Crysis Warhead

이 때문에 플레이 하다가 잠시 하드웨어 욕심이 나, Tech Report를 뒤져 봤다. (via the Tech Report)

Crysis를 1920×1200 해상도에서 플레이 하고 싶은 것이 내 욕심인데, 최소한의 fps라고 할 수 있는 30 fps를 내는데도 최상의 그래픽 카드가 필요하다는 것을 알 수 있다.. 그러한 최상의 그래픽 카드에 해당하는 것이 Nvidia의 GeForce GTX 280ATI의 Radeon HD 4870 로 보인다. GTX 280은 약 50만원 대, 한 레벨 아래의 GTX 260이 30만원 후반 대, 4870이 약 30만원 초반 대 정도인데, Crysis 외에는 거의 활용하기 힘든 50만원 대의 그래픽 카드는 정신이 나가지 않고서는 도저히 지를 엄두가 안 나고, 그나마 30만원 대를 노려볼 만한데, 4870 쪽이 가격 대 성능비는 나아 보인다.

눈에 띄는 최근의 그래픽 카드 시장의 경향 중 하나가, SLI나 CrossFire를 그래픽 카드 하나에 넣어버린, 이른바 듀얼 코어 GPU다. SLI나 CrossFire를 사용하기 위해서 지원하는 고가의 보드 (물론 2-3만원 정도 비쌀 뿐이지만)를 구입해야 한다는 부담이 있는데, 그런 부담을 덜어 주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무..물론 버스를 줄여 주는 의미도 있겠지만… 어쨌든, Nvidia의 GX2와 ATI의 X2계열이 그것인데, SLI나 CrossFire 자체가 애초에 효율적이지도 않거니와, 최고 성능을 위해서도 그다지 효과적인 안은 아니어서 관심은 별로 가지 않는다.

GTX 260을 살까 Radeon HD 4870을 살까 고민하다 보니, 몇 프레임 차이 나지도 않고, 별로 높지도 않은 30 프레임을 얻으려고 과연 30만원을 들일 가치가 있을까 싶은 생각이 들어서, 그냥 현재 상태로 얼른 클리어하고, Crysis를 봉인할 생각. 한 2-3년 후에 웃으면서 Crysis를 플레이 할 날이 오겠지…

Empire: Total War Naval Battles

Empire: Total War는 2009년 2월 경에 릴리즈 될 Total War 시리즈의 후속편입니다.

기본적으로 실시간 전략 시뮬레이션(RTS)인 Total War 시리즈의 가장 큰 강점은 역시 실제적인 전투입니다. 스타크래프트나 C&C와 같이 가상적인 전투 유닛이 아니라 실제로 그 시대에 존재했던 보병이나 궁병, 기병이 등장하고, 일반적인 RTS에 흔하지는 않은 지형과 피로, 돌격 개념이 들어가 있습니다. 하지만, Total War는 전투 뿐만 아니라, 팩션의 통치, 외교, 무역까지도 포함하고 있기 때문에 전투만 한다고 해서 게임의 목적을 달성할 수 있는 것은 아닙니다. 게다가, 실제 역사를 배경으로 하고 있기 때문에, 역사를 좋아하신다면, 여러 재미를 느낄 수 있습니다.

Medieval II: Total War가 11세기부터 16세기 유럽의 중세시대를 다루었다면, Empire: Total War는 18세기부터 19세기에 이르는 유럽의 제국들이 형성되어가는 시대를 다루고 있습니다. 현재까지 릴리즈된 Total War 시리즈에는, 일본 전국 시대를 다룬 Shogun, 로마 시대를 다룬 Rome, 유럽의 중세 시대를 다룬 Medieval, Medieval II이 있습니다. 다음은 WW2: Total War 아니냐는 얘기들이 많이 있는데, WW2를 다룬 걸출한 게임들이 많아서 어떨지는 모르겠습니다. Total War만의 매력은 역시 중세 역사를 배경으로 한 것이 아닐까 생각이 드네요.

아시다시피, 식민지 경쟁이 불 붙던 이 시기에 역시 해상력은 국가의 우위와 향방을 결정 짓는 빼놓을 수 없이 중요한 요소였죠. 다음은 Empire: Total War에서 3D로 구현된 해전 영상입니다.

게임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대항해시대는 한번씩 플레이해보셨을 텐데요. 대항해시대 해전의 이상적인 모습을 Total War 시리즈에서 보게되리라곤 생각못했습니다.

다음은 Empire: Total War의 트레일러입니다.

해전만 있는 것은 아닐텐데, 영상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볼 때 역시 해전에 초점이 맞추어져 있다는 느낌이 드네요. 그리고 저택인지 왕궁인지 몰라도 시민들이 횃불을 들고 진입하는 장면이 나오는데, 프랑스 혁명과 같은 장면 연출이 왕정을 공화정으로 바꾸는 형태로 가능할지도 모르겠네요. 어쨌거나 벌써부터 기대가 되니 큰일입니다.

Metal Gear Solid, Battlefield Themes

Battlefield theme을 찾다가 주요 게임 theme들을 오케스트라로 연주한 Youtube 동영상들을 찾게 되어 소개한다.

"Play! A Videogame Symphony" in Lillestrøm, Norway – October 26th 2007.

특히 Metal Gear Solid와 Battlefield의 곡들은 시리즈를 이어가며 같은 theme을 사용하고 있는데, 이 음악들이 그 게임들을 좋아하는 이유 중의 중요한 이유 하나일 것이다. Zelda는 플레이해본 적이 없어서, Zelda의 theme에 감동을 느끼지는 못하겠고, Halo의 theme은 별로 좋아하지 않는 곡이다. 한편, Dreamfall은 언젠가 반드시 한번 플레이해봐야할 게임.

보너스로 Battlefield의 최신작인 Battlefield: Bad Company에서 첼로와 바이올린으로 연주된 Battlefield Theme. 이 곡은 Bad Company 홈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Bad Company는 1-2주일 내로 구입할 듯. (Xbox 360 버전으로 구입할지, PS3 버전으로 구입할지 고민 중.)

Battlefield 2142

작년 하반기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할애해서 플레이하던 게임이 Battlefield 2142입니다. Battlefield 2142는 Battlefield 1942, Battlefield 2의 sequel로 64명까지 동시에 플레이할 수 있는 온라인 FPS입니다. 두 팀이 보다 많은 전략적 지점을 보다 오랫동안 점유하는 것을 목표로 경쟁하는 게임 형식을 취하고 있습니다. 성장 시스템을 가지고 있어서, 게임 내에서의 활동에 따라 점수가 지급되고, 일정 점수에 도달하면 계급이 오르며, 계급이 오를 때마다 특수한 무기를 새로이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이러한 성장 시스템은 랭킹을 통한 명예라는 인센티브와 게임에 직접적으로 도움이 되는 실질적인 인센티브를 조합한 시스템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흔히 보는 MMORPG의 시스템을 FPS에 인접시킨 것이라고 볼 수 있겠죠.

Battlefield 2142는 전통적인 클래스 시스템을 가지고 있습니다. 즉, 이 게임에는 Recon, Assault, Engineer, Support라는 4가지의 병과가 있는데, 병과마다 특수한 무기들과 능력이 주어지고, 이에 따른 역할이 주어집니다. 예를 들어 봅시다. Assault 클래스는 라이플과 AR로켓을 장비하고 있어서 대보병전에 뛰어나며, 메디킷을 가지고 있어서 아군 보병을 치료할 수 있습니다. 한편, Engineer 클래스는 대전차무기를 장비하고 있어서 적 전차를 상대하는 역할을 맡게되고 아군 전차를 수리할 수 있습니다. 각 병과마다 역할이 다르기 때문에 고유의 플레이를 가지게되고, 성장을 할 때도 특정 병과에 집중해서 성장시킬 수 있기 때문에 독특한 플레이를 할 수 있습니다.

Battlefield 2142의 중요한 요소들 중 하나는 바로 분대(squad) 시스템입니다. 누구나 분대를 생성해서 분대장(squad leader)이 될 수 있습니다. 물론 누구나 자기가 원하는 분대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분대는 6명의 분대원이 최대이므로 제약은 있습니다. 분대를 만들 수 있다는 것만으로는 분대 시스템이 원활하게 동작하지 않겠죠. 서로 다른 병과의 분대원들이 모여서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다는 것 외에도 분대에 참여하는 것만으로 게임 시스템에 의해 주어지는 것들이 있습니다. 각 병과에는 같은 분대원들에게 특별한 정보를 줄 수 있는 능력이 있습니다. 분대에 의해 발견된 적은 네트워크를 통해 바로 분대원의 레이더에 표시됩니다. 플레이어가 분대에 참여함으로서 얻을 수 있는 다른 중요한 이익은 바로 분대에 속한 다른 플레이어들-분대원들의 (경험치가 아닌) 경험입니다. 분대원끼리는 Voice를 통해서 대화를 나눌 수 있고, 급속한 전장 상황에 빠르게 대처하고 작전을 펼쳐나갈 수 있게됩니다. 물론, 분대장의 통솔 능력이 여기서 빛을 발합니다. 뛰어난 분대장이 이끄는 분대와 경험없는 분대장이 이끄는 분대는 분대원들의 생존 능력에서 뿐만 아니라, 분대원들이 느끼는 재미에 있어서도 커다란 차이가 있습니다. 분대장은 또다른 엄청나게 중요한 역할을 가지고 있는데, 바로 분대장 자신이 Spawn Point라는 사실입니다. 분대원들의 전방에서 멀리 떨어져있는 후방의 전략 지점이 아니라 전방에 있는 분대장 곁에서 바로 Spawn함으로써 빠르고 효율적으로 전투를 펼칠 수 있으며, 분대원들이 좀 더 뭉칠 수 있도록 도와줍니다. 이러한 분대 시스템은 아마도 Battlefield 이전에는 없었거나 또는 완성되지 않았던, 정말 완벽에 가까운 시스템이라고 생각합니다.

출시된 지 시간이 많이 지나서, 플레이어들의 실력 차이가 커지면서 팀사이의 밸런스가 맞지 않는 현상이 자주 발생하는 바람에 최근에는 이 게임에 어느 정도 흥미를 잃었습니다. 하지만, 제가 경험한 Battlefield 2, Battlefield 2142 모두, 제가 플레이해본 게임들 중 최고의 게임들이었습니다. Battlefield의 다음 시리즈를 기대해봅니다.

한글 윈도우즈 환경에서 스팀 게임 설치 문제 해결

밸브(Valve) 사의 게임 배포 시스템인 스팀(Steam)에서 게임(Tomb Raider: Anniversary)을 구입한 후 설치 도중 진행률 99%에 멈춰서 더이상 진행되지 않고, 게임도 플레이할 수 없는 문제가 생겼습니다. (SexyDino님도 경험하셨더군요.)

스팀 A/S에 문의해보니 FAQ 답변을 제시해주었고, 모든 방법을 시도해보았으나, 해결에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거의 포기하고 있다가, 마지막 방법으로 ‘유니코드를 지원하지 않는 프로그램용 언어’ ([제어판]-[국가 및 언어 옵션]-[고급])의 설정을 영어로 하고 다시 설치를 시도하니까 정상적으로 설치가 되고 이 설정을 원래대로 복구한 후에도 플레이가 가능했습니다.

스팀 A/S에도 이러한 해결책을 알려주었고, 스팀 측에서도 개발자들에게 이러한 이슈를 알려주고 다른 사용자들이 비슷한 문제를 겪을 때에도 신경을 쓰겠다고 하는군요.

Road to Neverwinter City

Lizardlings에 관한 글에 이은 Neverwinter Nights 2에 관한 글입니다.

은 파편(silver shard)를 가지고 네버윈터 시로 향하는 도중, 주인공 엘레넬라 레인(Elenella Lane)은 위핑 윌로우 여관(The Weeping Willow Inn)에 도착하게 됩니다. 여기서 드워프 (Dwarf; 정확히는 쉴드 드워프 Shield Dwarf) 하나가 깡패임직한 여럿과 싸움이 붙은 것을 보게됩니다. Chaotic Good 성향의 주인공이 그냥 두고볼 수 만은 없죠. 잘생기지는 않았지만 그를 도와주게 됩니다.

그의 이름은 김리…가 아니라 켈가 아이언피스트(Khelgar Ironfist). 부모님이 날 때부터 그렇게 이름을 지어준 건지 자기가 직접 개명을 한건지는 몰라도, 이름 그대로 그는 주먹질을 좋아하는 파이터입니다. 그는 한때 수사(monk)와 싸우다가 당한 적이 있어서 수사가 되기를 열망합니다. (D&D 설정에서 수사는 맨손전투를 하는 직업이죠. 디아블로 2를 해보신 분은 익숙하실 겁니다.) 수사는 싸움질만 하는 직업이 아니라고 얘기해줘도 막무가내입니다. 어쨌든 이리하여 켈가는 네버윈터 시로 향하는 여정에 동료로 참가하게 됩니다.

로크 요새(Fort Locke)의 외곽에 도착하자 또 싸움이 벌어졌군요. 한무리의 병사들이 티플링(Tiefling) 하나를 둘러싸고 때릴 기세입니다. 티플링은 Planetouched, 즉 이 세상의 종족이 아닙니다. 신기하게도 머리에 뿔이 달려있죠. 마이너한 종족이라고 왕따 시키는 것은 그냥 지나칠 수 없습니다.

이 티플링의 이름은 니쉬카(Neeshka)로 직업은 로그(Rogue)입니다. 그녀는 기대하지 않았던 도움을 얻게된 것에 대해 대단히 고마워합니다. 사실 고마워해야하는 쪽은 이쪽이죠. 로그나 도적 계열은 잠긴 문이나 상자를 열 수 있고, 위험한 함정을 쉽사리 발견해주기 때문에 파티에 한명 있으면 게임 진행이 대단히 수월합니다.

세번째 파티원은 Highcliff로 향하는 도중에 만나는 우드 엘프(Wood Elf) 드루이드(Druid), 엘라니(Elanee)입니다. 드루이드인 그녀는 자연을 사랑하고 교감합니다. 그녀의 동지들이 있는 Maiden’s Glen으로 가보았을 때는 그녀의 동지들은 보이지 않고 동물들이 모두 포악해져서 파티를 공격합니다. 그녀는 동지들을 잃은 것에 슬퍼하지만, Maiden’s Glen을 떠나 파티를 따라가기로 결정합니다.

로크 요새의 지휘관이었던 Tann을 구출하는 과정에서 Shadow Priest를 한명 처치하게 되는데, 이를 통해서 로크 요새를 함락하려는 음모를 저지시켰다는 것을 알게해주는 cut scene이 진행됩니다. 대체 ‘Master of the Fifth Tower’란 이 분은 정체가 무엇일까요?

이러한 의문을 뒤로하고 일행은 드디어 네버윈터 시의 남부 항구 지역인 블랙레이크 가 (The Blacklake District)에 도착합니다.

Lizardlings are Stupid

Neverwinter Nights 2의 주인공은 West Habor에 살고 있는 촉망받는 젊은이인데, 어느날 갑자기 알 수 없는 이유로 West Habor가 습격당하는 것으로 Act I은 시작됩니다. 습격자들을 물리치는 과정에서 주인공은 그들이 누군가에 의해 조종받고 있으며, 어떤 물건을 찾고 있다는 것을 알게됩니다. 주인공의 양아버지는 그 물건이 바로 자기가 예전에 숨겨둔 Silver Shard 때문일 것이라며 마을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그 물건을 Neverwinter 시로 가져가야한다고 합니다. 주인공은 아버지의 명에 따라 Silver Shard를 찾으러 가는데, 그곳은 많은 수의 Lizardlings이 차지하고 있었습니다.

치르고 있던 의식을 방해받은 Lizardlings는 주인공 파티에게 적대적인 태도를 취합니다.

주인공은 여기에 대한 변명을 해야하는데, 제가 만든 주인공의 Charisma attribute가 높아서 그런지 몰라도 Diplomacy와 Bluff가 선택지로 뜹니다.

    1. [Diplomacy] 이 곳이 우리 차지였을 때, 우리 부족이 뭔가를 여기에 두고 갔소.
    2. [Bluff] 석신이 당신들의 기도를 듣고 나를 보낸거요.
    3. 문을 열어 준 것 고맙지만, 이제 죽어줘야겠어.
    4. 막 갈려던 참이었다구요.

일단 1번 답을 선택해봅시다.

성공입니다. 그런데, 자기네 땅에 들어온 건 이해하겠는데, 의식을 방해한 건 이해못하겠답니다. 교주(?)라서 그런지 몰라도 대단히 똑똑한 Lizardling이군요. 여기에 대한 답변으로 4번 선택지에 Lie가 뜨네요.

[Lie] 당신들이 여기에 오기 전부터 우리는 석신을 섬겨왔소. 석신께서는 우리들이 서로 돕기를 원할거요.

주인공의 Alignment가 Chaotic Good니까 Lie를 선택하는 것이 합당해보입니다.

역시 성공했습니다.

그렇다면, 애초에 Bluff를 선택했다면 어떨까요? 다음과 같습니다.

난 석신의 화신이다. 너희들은 나를 두려워하라!

라고 하니까 그대로 넘어가네요.

오늘의 교훈: Lizardling들은 멍청하다.

아래는 Silver Shard를 상자에서 꺼내고 있는 주인공 Elenella Lane (제가 만든 캐릭터)의 모습입니다.

아기고래쿠아 클리어



아기고래쿠아 클리어, originally uploaded by Joseph Jang.

아기고래쿠아는 한때 인기를 끈 외국의 플래시 게임인 아쿠아리움이 생각나는 게임. 플레이 방식은 상당히 달라서 커서키를 사용해 먹이를 먹어야한다. 9레벨과 10레벨에 등장하는 상어를 피하는 것이 극악이긴 하지만, 운만 좋다면 클리어도 가능하다. 한번 도전해보시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