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key's Audio: How to play files with APE extension

Monkey’s Audio란?
 
 PC의 CPU clock이 점점 올라가면서, mp3등이 encoding되는 bitrate도 점점 높아지고 있다. 또한, 가청주파수대를 넘어서는 부분도 잘라내지 않는 ogg를 선호하는 사람들도 늘어나고 있다. 여기에 또다른 audio file format이 등장했으니, 바로 Monkey’s audio, APE이다. 컨셉은 매우 간단하게도, 손실압축방식을 사용하지 않겠다는 것이다. 기존의 mp3, wma, ogg 등은 파일의 크기와 음질의 trade-off를 조절하기 위해 필요가 없다고 생각되는 audio 정보를 버리는 손실압축방식인데, storage가 매우 싸진 요즈음에는 이것이 불합리하다고 생각해볼 수도 있다.
 당연히, 손실압축에 비해서 APE는 파일 크기에 있어서 상당한 손실을 감수해야한다. Monkey’s Audio에서 제시하고 있는 비손실압축 코덱들의 비교 데이터에 따르면 약 52.7%-56.9%의 압축률을 보여주고 있다. 일반 CD로 된 앨범 1장이 약 650M의 데이터를 가지고 있다고 가정하면, 하나의 앨범을 듣기 위해서 약 350M가량의 storage를 사용해야한다.
 실제로 이러한 비손실압축 방식이 얼마나 쓸모가 있느냐는 사람마다 의견이 분분할 수 있고, 쓸모 또한 사람에 따라 매우 다르다. 자세한 이유는 독자들에게 충분한 인류학/진화심리학적인 기초 이해와 DNA 복제의 오류 메커니즘에 대한 보충 설명이 필요하므로 생략하도록 하겠다. 모든 걸 떠나서, 우리가 산 음반으로부터 뭔가 빠지는 듯한 기분으로부터, 그리고 이로부터 파생된, 대체로 시간낭비인듯한 논의로부터 definitely! 자유로울 수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싶다. 생각지도 못한 곳으로부터의 자유라니, 왠지 이익을 본 것 같지 않은가?! (혹시 이러한 이론에 이의가 있다면, 본인은 자유와 그것을 얻기 위한 과정 이면에 존재하는 착취에 대해서 논의해 볼 자세가 되어있다.)
 당신이 만약 PDA나 iPod등의 mobile device를 추구하는 앞서가는 인간아종이라면 (본인도 이러한 분류에 속한다) Monkey’s Audio는 option이 아닐 수도 있다는 것을 유념하라.
 
Monkey’s Audio를 들으려면 어떻게 하나요?
 
물론 APE format으로 encoding된 audio 파일이 필요하다. 이미 APE를 활요하고 있는 친구에게서 받을 수도 있고, Monkey’s Audio에서 encoder를 받아서 자신이 가진 CD 음반으로부터 생성해낼 수도 있다. (아마 tape이나 LP라면 약간 곤란할 듯)
 
실제로 APE format의 audio 파일을 플레이하는데에는 여러가지 옵션이 있지만, 본인은 Winamp를 사용하기 때문에, 그것에 대해서만 설명하자면, Monkey’s Audio encoder를 설치하면 자동으로 Winamp input plug-in이 함께 설치된다. (물론 Winamp가 이미 설치되어 있는 경우에만) 너무 설명이 허무했는가..
 
이 Monkey’s Audio encoder를 download 받으려면 Monkey’s Audio 홈페이지를 참조하라.
http://www.monkeysaudio.com/
 
Why the heck APE?
 
제목을 보면 알겠지만, 이 글은 이 주제에 대해서 논하고 있지는 않다.
 
약올리기?
 
본인은 현재 ‘The Corrs’의 ‘Unplugged’ 앨범을 APE version으로 듣고 있다.
 

Cream – Sunshine of Your Love


으하하, 코엑스 에반에 들렸다가 Jack Black의 반바지 차림에 도저히 지나칠 수가 없어서 그만 사버렸다. Wheels of Fire에서도 상당히 맘에 들었었는데, Cream 맘에 드는군. 위스키 한잔에 딱 어울릴 분위기인데..
 
낼은 ‘School of Rock’ 봐야지. +_+
 

山崎まさよし – 僕はここにいる

僕はここにいるジャケ写 僕はここにいる
1998.11.11発売
PODH-1445
12cm MAXI-SINGLE
POCH-1959

僕はここにいる
mud skiffle track V
お家へ帰ろう
僕はここにいる
  (Backingtrack)

 

ため息だけが静寂に消えていった帰り道
한숨만이 고요하게 사라져 간 돌아가는 길
遠い空 揺れてる街並み

먼 하늘 흔들리고 있는 거리풍경
すべてに君の優しい微笑みが離れない

모두에게 너의 상냥한 미소가 떨어지지 않는
手を伸ばしても届かない場所にいる

손을 뻗어도 닿지 않는 장소에 있는

もっと君のこと知りたいよ
좀 더 너알고 싶어
悲しみもささやきも全部見てみたい

슬픔도 속삭임도 전부 보고 싶은
苦しいよ 今度はいつ逢える

괴로워 이번은 언제 만날 수 있는

遅すぎた出逢い 胸にかみしめている痛いほど
너무 늦은 만나 가슴에 악물고 있는 아플 정도(수록)
気づいたら夜は終わりはじめてる

눈치채면(자) 밤에는 끝나기 시작하고 있는

うまく君の名を呼べないよ
잘 너의 이름을 부를 수 없어
せつなくてむなしくてつぶされそうさ

안타까워 허무해서 부수어질 것 같음
わかるかい?

알까?
僕はここにいる

나는 여기에 있는

報われない つかの間の夢ならば
보답받지 못하는 잠시동안의 꿈이라면
せめて偶然の時だけでも

적어도 우연한 시에만
儚いうたかたの 恋ならば

덧없는 노래 가타노연이라면
せめて今君の声だけでも

적어도 지금 너의 소리만으로도

救われない 痛みだけの気持ちでいい
구해지지 않은 아픔만의 기분으로 좋은
傷ついてもそれでかまわない

다쳐도 그래서 상관없는
できるなら今すぐ抱きしめたい

할 수 있다면 금방 꼭 껴안고 싶은
二人だけの約束をかわしたい

두 명만의 약속을 주고 받고 싶은

報われない つかの間の夢ならば
보답받지 못하는 잠시동안의 꿈이라면
せめて偶然の時だけでも

적어도 우연한 시에만
儚いうたかたの 恋ならば

덧없는 노래 가타노연이라면
せめて今君の声だけでも
적어도 지금 너의 소리만으로도

 
※ 번역이 이상하지만 참아주세요^^ 수정해주시면 감사하죠~
※ 일본어 파일명은 제대로 안올라가나봐요.
 
 

Muse – New Born

가장 큰 문제는 타인은 물론이고 자신에게조차 솔직하지 못한 것이다.
행복한 죽음을 마련하는 내 삶의 행로에서 이 껍질은 가장 처절한 장애물이다.
한순간 이 껍질을 깨어버리고 나갈 수 있을 것 같지만 결코 쉽지 않은 것.
 
2003년은 그야말로 내 삶에 있어서 총체적인 정체의 시기였고,
무비판에 의해 보호받는 가시밭 안의 웅덩이 처럼 되어버린 해다.
껍질을 깨기 위한 최소한의 빛이 들어올 틈조차 스스로 틀어막아 버린 셈이다.
 
이제 다시 태어날 때가 되지 않았는가.
 
 

Saturnino – Testa di basso

살아있음의 이유를 도저히 찾을 수가 없다.
위스키 한잔 후에 음악을 들을 때는 제외하고 말이다.
 
요즘은 뭔가 손쉬운, 생존의 가상적인 이유를 만들어내려고 힘겨운 투쟁중.
 

< 출처 : 세라비의 홈페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