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ard Things: 불확실성

올해의 방향성을 논의하면서 여러가지 사업 기회나 제품의 방향성에 관한 아이디어들이 다루어진다. 어떤 것들은 새로운 것이 아니고 오랫동안 논의되어오고 그동안 중요하게 고려되어온 것들도 있다. 하나하나의 아이디어들을 보면 모두 좋은 기회들과 고객에게 전할 수 있는 가치들이 숨어있다.

이어서 얼마나 많은 자원이 투입되어야 하는가, 이를 둘러싼 비즈니스 환경이 어떠한가, 마일스톤 내에 가능한가와 같은 의견들이 개진된다. 물론, 여러가지 어려움이 있지만, 그러한 어려움을 헤쳐나간다는 가정 하에 어떤 것들은 실행가능해보인다. 어떤 것들은 그렇지 않다. 추가적인 투자가 필요하거나, 마일스톤 내에 성공이라고 부를만한 충분한 진척을 내기 어렵거나, 결코 녹록치 않은 경쟁 환경인 경우들이다.

그러한 기준들을 통과한 아이디어들에 대해서, 마지막으로 매우 구체적인 숫자로 표현된 회사 목표를 달성할 수 있는지를 검토한다. 여기서 많은 아이디어들은 ‘불확실’하다. 아마 누구라고 하더라도, 어떠한 사업이나 제품 방향성이 완벽하게 실행이 되었을 때, 100%의 확률로 구체적인 기한 내에 구체적인 매출이나 이익을 낼 수 있을거라고 장담하기 어렵다. 실은 50%의 확률로 그러하다고 장담하는 것도 쉽지는 않다.

자리로 돌아와서 모호하게 표현된 가능성에 대한 의견들을 수치화할 수 있는 방법에 대해서 생각한다. 구체적인 숫자로 표현된 회사 목표에 대해 잠시 눈을 감을 수는 없는가 생각을 한다. 좋은 아이디어들은 많이 있다. 분명히 회사의 가치에도 제품의 품질이나 고객의 만족에도 도움이 될 것이다. 구체적인 숫자는 잠시 무시하고 가장 커다란 가치를 줄 수 있는 것에 ‘도전’할 수는 없나 생각을 한다. 하지만, 곧이어 짧은 기간의 성공 가능성도 확신할 수 없다면, 어떻게 장기적인 성공 가능성에 주어진 자원을 모두 투자할 수 있는지, 또한 장기에 걸친 실행 자체도 구체적으로 표현된 마일스톤 없이는 위태로운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으로 이어진다.

어렵다. 아마도 모든 회사의 대부분의 사업 기회들과 제품 아이디어들은 그러할 것이다. 기회들과 아이디어들은 대개 제어할 수 없는 요인들과 불확실성을 가지고 있다. 훌륭한 아이디어처럼 보이는 것들에 대해서 얘기하는 것도 그에 대해서 동의하는 것도 쉬운 일이다. 하지만, 실제로 그 훌륭하다고 말하는 아이디어에 가장 중요한 무언가를 걸고 헌신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문제이고 어려운 일이다.

그러한 불확실성 속에서 가장 좋은 결정을 할 수 있는 능력 만큼이나 용기도 중요한 것 같다. 어쩌면 그 둘은 같은 것일지도 모른다.

Hard Things: 불확실성 Read More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