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비군 교육훈련 소집

병역특례를 마치자마자, 첫번째 교육훈련 소집이 나왔다. 학교에 예비군 군대가 없으므로, 갈마 2-2동대 소속이 되었다. 따로 신고를 안해도 바로 지역 예비군에 편입되어버리는 것 같다.

교육훈련 소집 통지서랑 병력동원지정해제 안내문이 같이 날아왔는데, 이건 동원훈련을 가지 않아도 된다는 얘기다. 동원부대가 있어서, 평상시에도 현역들이 상주(?)하고 있는데, 동원훈련이란 동원된 예비군들이 현역들과 함께 2박 3일 정도로 훈련하는 것을 말한다.

나같은 1년차 동원미지정자의 경우, 동미참훈련이라고 해서 24시간 훈련이 1년에 한번씩 있는 것 같고, 이번에 나온 것 같은 6시간 짜리 향방작계훈련이 1년에 2번 있는 것 같다. 1년에 3번씩이나 정체성을 버리고 군인이 되어야하다니, 상당히 스트레스 받을 것 같다. 어떻게보면 동원훈련 가는게 더 나을 것 같기도 하고.

어쨌든, 다행히도 대학생(복학생)은 훈련을 보류할 수 있다. 재학증명서를 가지고 소속 동대에 가서 보류신청을 하면 된다. 모든 훈련이 보류되는지는 모르겠지만, “교수님, 예비군 훈련때문에 저번 시간에 못나왔습니다.”라고 할 상황이 없길 바란다.

나같은 사람이 졸업한 이후에 예비군 훈련을 하지않으려면, 외국으로 6개월 이상 나가있는 수 밖에 없다. 국회위원, 법관, 검사가 되든가, 사회안전에 관련된 직업들(경찰관, 소방관), 아니면 교수가 되는 방법도 있긴 하지만, 내가 해당되는 건 없을 것 같다. 고급인력이 외국으로 유출되는 큰 원인 중의 하나가 예비군이 아닐까…하는 생각도 든다..농담.

자세한 것은, http://www.yebigun.or.kr/ 참고.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