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Goodbye My Twenties

스무아홉이 되면 서른이 된다는 생각에 무척이나 우울해진다는 얘길 선배들로부터 자주 들었는데, 실은 별로 그렇지 않았다. 이유는 잘 모르겠지만, 너무 바빠서 그렇거니 하고 생각하고 있었다. 그러다 어젯밤에 케이블에서 ‘싱글즈‘를 봤다.

며칠 있으면 새해다. 난 서른살이 되기전에 인생의 숙제 둘중 하나는 해결할 줄 알았다. 일에 성공을 하거나 결혼을 하거나. 난 여전히 일에 성공하지 못한 싱글이다. 그럼 어때? 마흔살쯤에는 뭔가 이루어지겠지, 뭐~ 아님 말고. 어쨌든 서른살… 이제 다시 시작이다. 나난~ 화이팅!

‘싱글즈’는 맘에 드는 영화라서 볼 기회가 생길 때마다 끝까지 보게되는데, 나난의 마지막 독백이 어제만큼 마음에 와닿은 적은 없었던 것 같다. 그리고, 스무 남짓의 내게 서른살은 무엇이었나 기억이 떠올랐다.

’20대에 나에 대해, 세상에 대해 알게 될거야. 그리고 서른살이 되면 세상을 바꾸겠어.’

지금 생각하면 피식 웃음이 나올 정도로 너무 용감한 생각이었다. 나에 대해, 세상에 대해 알게되기는 커녕, 일과 사랑에 있어서도 뭔가 이루어지거나 해결된 것 하나 없다. 부질없이 시간만 보내다 20대가 끝나버린 느낌이다. 나나 주변의 친구들을 보아도 하나 같이 어설퍼 보인다. 단지 잘하는 것처럼 보이려고 애쓰고 있을 뿐인 것 같다.

하지만, 아무것도 변하지 않은 것은 아니다. 나에 대해 속속들이 아는 대신에, 난 나를 받아들일 수 있게 되었다. 많이 부족하지만, 마치 갓 태어난 아기같던 20대 초의 나에 비하면, 지금은 세상에 대해서 훨씬 많이 알고 있다. 난 내가 잘하고 좋아하는 일을 찾았고, 더이상 다른 유혹에 넘어가지 않을 수 있다. 성공했다고는 장담할 수 없지만, 나름대로 주변 사람들에게 인정받고 있고, 스스로의 능력에 대한 자신감은 넘친다. 가까운 미래에 어떤 모습으로 일하고 있을지도 그릴 수 있다. 술 한잔 하며 추억할 수 있는 좋은 인연들도 만났고 헤어졌다. 이성 앞에서 당당해졌고, 더이상 감정에 휘둘리지 않고 초연해질 수 있게 되었다. 결혼에 성공할지는 모르겠지만, 앞으로도 좋은 인연을 만날 수 있을거라는 자신은 있다.

지금 어설픈 것은 어쩔 수 없다. 어차피 모두들 그런거니까. 지금 어설픈 것은 괜찮다. 모두들 열심히 살아갈거고 언젠가 더이상 어설퍼보이지 않을테니까.

그래서, 그리고, 안녕, 나의 20대.

Published in Stray Thoughts

One Comment

  1. 전 30대 초반을 인생에서 그나마 즐겁게 살 수 있는 기간이라고 생각 합니다.
    (이미 취직한 상태인 경우) 취업걱정 할 필요도 없고 (큰 사고 치지 않는 한)짤릴 이유도 없고 체력 또한 아직까지는 팔팔할 때니까요. ^)^
    40대가 되었을때 나의 30대는 정말 행복했다고 회상할 수 있도록 즐겁게 생활하시길…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