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ogramming in Scala

Programming in Scala 2nd EditionProgramming in Scala, Second Edition

2013년이 시작하고 얼마 지나지 않아 트위터에서 개발자 저마다 개인적으로 2012년의 프로그래밍 언어를 꼽는 것이 유행한 적이 있다. 조금 늦었지만, 내게 2012년 한 해의 언어를 꼽으라면 Scala가 될 것 같다.

가장 큰 이유는 두가지로, 첫번째는, (정확히 세어보지는 않아서 모르겠지만 아마도) 2012년 동안 가장 많은 라인을 코딩한 프로그래밍 언어가 Scala라는 것, 두번째는, Programming in Scala를 읽었다는 점이다.

“The Scala Programming Language”

이 책의 주 저자라고 할 수 있는 Martin Odersky는 바로 Scala 언어의 설계자로, 즉 이 책은 흔히 “The XXX Programming Language”에 해당하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책의 내용은 Scala의 전반적인 특징들을 예제를 통해서 익히는 튜터리얼 성격의 도입부와 주요한 문법들을 설명하는 부분, 클래스 라이브러리에 관한 부분으로 나누어져 있다고 볼 수 있는데, 지루해 보이는 예제 프로그램을 여러 장에 걸쳐서 계속해서 써먹고 있다는 것을 빼고는 잘 쓰여진 프로그래밍 언어 서적이라고 생각한다. 따라서, Scala 언어를 공부하고자 한다면 이 책을 읽는 것을 추천해도 무리가 없으리라 생각한다.

Scalable Language

이 책을 읽으면서 Scala 언어를 좋아하게 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는, 매우 일반적인 문법 토대를 세우고, 다른 문법 요소나 클래스 라이브러리, Java 언어와의 호환성을 그 위에 일구어 냈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패턴 매칭(match…case 구문)이 예외 처리나 Actor에서도 사용되는 것이라든지, 기본형이나 컬렉션 클래스들의 Java 호환성을 implicit conversion을 이용해서 해결하는 것과 같은 것들이다. Java 언어를 공부할 때, 특정한 클래스들이 문법의 요소로 사용되는 것이 마음에 들지 않았는데, Scala는 그런 면에서는 오히려 C++ 언어 template을 이용한 확장성 있는 문법을 보는 듯한 느낌이다. 물론 이 언어의 이름인 Scala도 Scalable Language를 의미하는 것이다.

The Throne Threatened

한편, 최근 몇 년간 나의 과제 중 하나는 JVM 환경에서 적절한 glue language를 찾는 것이었다. 그 과정에서 물망에 올랐던 JRuby는 Java와의 호환성 면에서 프로그래머를 괴롭게 만드는 여러가지 문제들이 발견되어 포기했고 (지금은 해결되었을런지도 모르겠다), Groovy는 초기의 기대에 비해 너무나 인기를 끌지 못해서 다른 사람들을 설득하기가 어려웠는데, 반면, Scala 언어는 Java의 기본형이나 시스템 클래스들, 클래스 라이브러리들과의 호환성이 위에서 언급한 것과 마찬가지로 매우 세심하고 우아한 형태로 준비되어 있는 동시에, 어느 정도는 사람들의 이목을 끌었다는 장점이 있다. 오히려 Java의 개선 방향을 제시해주는 것은 아닐까 생각이 들 정도로 JVM 환경의 언어 수준을 한층 더 끌어올린 것 같다.

Closing

이 책을 읽은 것은 몇 달 전의 일이지만, 이제 Pattern matching과 Actor를 쓰기 시작하는 정도에 익숙해진 정도로 대체로 아직은 Java 코드 수준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의 코드를 쓰고 있기 때문에, Scala 언어로 쓰인 오픈소스 프로젝트의 코드를 통해 좀 더 Scala다운 스타일의 좋은 코드들을 경험해보는 것이 좋을 것 같다.

Further Read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