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ad The Fucking Manual

예전엔 매뉴얼에서 쉽게 찾아볼 수 있는 단편적인 사실을 물어볼 땐 RTFM이라고 대답하는 것이 일종의 농담처럼 여겨졌지만, 사실은 옳은 방식이다. RTFM을 알고 있어도 그것을 자신의 습관으로 굳히기에는 쉽지 않아보인다. 그것이 바로 단편적인 사실을 물어보는 것에 RTFM이라고 ‘대답해주어야’ 하는 이유다.

같은 이유로 신입자의 문제를 도와줄 때는 모든 답을 제공해주어서는 안된다. 물론, 그렇다고 해서 영원히 시지프스의 노역을 하고 있는 것을 두고보라는 얘기도 아니다.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길을 보여주고 조용히 지켜봐주는 것이 바로 멘터의 중요한 역할이다. 물론 그 첫걸음은 바로 RTFM이다. (요즘은 ‘Google it’이지만.) 또는, 키가 되는 중요한 사실 하나만을 알려줄 수도 있을 것이다. 이런 식으로, 신입자에게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을 익히게 해줄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신입자의 능력 또는 지식을 파악하고 무엇을 가르칠 것인가를 알 수 있다.

사람들이 배우는 방식은 사람들마다 차이가 있다. 어떤 사람들은 단편적인 사실을 배우는 것에만 집착하고, 그것을 어떻게 배워야하는가는 신경쓰지 않는다. 어떤 사람들은 어떻게 배워야하는가를 알려주면, 나머지는 스스로 알아서 배우려고 한다. 단순히 열정의 문제가 아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