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

Digital Information Production in 2006

BusinessWeek.com의 기사 ‘So much data, relatively little space’에 따르면, IDC는 2006년에 인류가 생산한 디지털 정보는 161 exabytes라고 추정했다고 한다. Berkeley의 연구에서 추정된 2003년의 수치는 5 exabytes 이었던 반면, IDC는 2010년의 추정치를 988 exabytes (~1 zettabyte)로 보고 있다고 한다.

저장 용량 대비 저장 장치의 가격은 쉬지 않고 떨어지고 있지만, 저장할 정보의 크기도 커지고 있다. 이러한 추정치와 저장 장비들의 가격을 통해서 정보의 저장에 관한 단기적인 예측이 가능할 것이다. 이를테면, 다음의 문제를 생각해보자. 정보의 크기는 커지고 있지만, 당연하게도 그 가치가 크기에 비례하는 것은 아니다. 저장 기술을 발전시켜서 모든 정보를 저장할 것인가, 아니면, 정보의 가치를 측정할 수 있는 기술을 발전시켜서 불필요한 정보를 저장하지 않을 것인가. 이러한 거시적인 저장 전략은 저장 기술의 진로에 따라 영향 받을 것이다.

물론, 이러한 종류의 예측들은 여러 기관들에서 내놓고 있지만, 공짜는 아니어서 접근하기가 용이하지 않다. 한편으로는, 이러한 예측들을 기관에 의존해야만 하는가 하는 생각도 든다. 이런 종류의 예측을 위해 정보를 수집하려면, 필연적으로 시간에 따른 정보의 조회가 필요한데, 아직 웹과 같은 공공 정보는 시간에 따른 정보의 조회에 적합하게 구조화되어 있지 않다. 대중을 위한 웹기반 정보 서비스는 일반적으로 시간에 따른 정보 제공이 불필요하다. 필연적으로 시간에 따라 구조화된 정보를 소비하고자 하는 사람은 초기에는 어느 정도의 비용을 치루어야만 할 것이다. 하지만, 모든 산업이 그렇듯이 정보의 소비비용은 점점 저렴해질 것이고, 시간에 따라 구조화된 정보의 소비도 오늘날의 웹과 같이 공짜로 개방될 것이다.

Published in Stray Thoughts

Comments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

    이 사이트는 스팸을 줄이는 아키스밋을 사용합니다. 댓글이 어떻게 처리되는지 알아보십시오.